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북핵 중단 땐 북미관계 정상화 지원…재래식 무기 군축논의"

입력 2022-08-17 10:22 수정 2022-08-17 10:5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이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할 경우 미북·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 등을 논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오늘(17일) 오전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열린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 "8·15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이 핵 개발을 중단할 경우 정치, 경제, 군사 지원을 포함한 포괄적인 담대한 구상을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북·북미 관계 정상화를 위한 외교적 지원, 재래식 무기체계의 군축 논의, 식량, 농업기술, 의료, 인프라 지원과 금융 및 국제투자 지원 등을 포함한 포괄적 구상을 밝혔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한치의 빈틈없는 안보태세를 지켜나갈 것"이라면서 "우리의 주권 사항에 대해서는 더이상 타협의 대상이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사진=연합뉴스〉
일본과의 관계 개선에 대해서도 언급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역대 최악의 일본과의 관계 역시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켜 나가고 있다"며 "취임 전 인수위 때부터 한일정책협의단을 일본에 보냈고 협의단이 기사다 총리, 하야시 외무상을 비롯한 정관계 유력 인사들을 만나 관계의 물꼬를 텄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김포-하네다 항공 노선을 재개했고 나토정상회의에서 기시다 총리와 만나 환담했으며 한미일 정상회의도 열어 미래지향적인 한일 관계 토대를 만들었다"면서 "앞으로도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해 빠르게 한일 관계를 복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과거사와 관련해선 "제가 늘 강조했던 보편적 가치와 규범을 원칙으로 두고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했습니다.

또 이날 윤 대통령은 외교·안보 이외에도 경제, 항공우주, 의료, 주택, 민생 등 100일 동안 추진해온 주요 국정과제를 언급하며 "저와 정부는 당면한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동력과 미래 먹거리 확보를 위해 혼신의 힘을 쏟아 붓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정 운영을 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첫째도 국민의 뜻이고 둘째도 국민의 뜻"이라며 "국민의 숨소리 하나 놓치지 않고 한치도 국민의 뜻에서 벗어나지 않도록 그 뜻을 잘 받들겠다. 저부터 앞으로 더욱 분골쇄신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