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뽑히고 뜯기고 잠기고…전북 곳곳 할퀸 거센 '비바람'

입력 2022-08-16 20:1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지금부터는 비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짧고 강한 비를 머금은 비구름이 오르락 내리락하면서 곳곳에 피해를 주고 있습니다. 오늘(16일) 새벽엔 전북에 머물렀는데, 비 뿐 아니라 강한 바람으로 인한 피해도 컸습니다. 현장에 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하지요.

정진명 기자, 뒤로 집이 무너진 게 보이는데 지금은 비가 좀 그친 것 같네요?

[기자]

오늘 오전 이후 비가 조금씩 내리기는 했지만 많은 양은 아니었습니다.

제 뒤로 주택 뒤편의 지붕이 폭삭 무너진 모습이 보일 텐데요.

집 마당의 감나무 한 그루도 부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졌습니다.

제 옆으로 보이는 이 집은 지붕이 뜯겨져 나간 모습인데요.

집 안이 훤히 드러나면서 빗물까지 쏟아졌습니다.

전신주 2곳에는 날아온 양철판이 아직 걸려있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앵커]

지금 정 기자가 정읍의 한 마을에 가있는 건데, 다른 집들은 괜찮습니까, 어떻습니까?

[기자]

이 마을에서는 주택 4채와 창고 2동이 부서지는 피해를 입었습니다.

노인회관 지붕이 날아가면서 낮동안 긴급하게 보수작업이 이뤄졌는데요.

집이 부서진 이재민 2명이 대피하기 위해섭니다.

비닐하우스 4동이 엿가락처럼 휘어져 부서지고 곳곳에 나무가 부러지거나 뿌리째 뽑히기도 했습니다.

오늘 새벽 비를 동반한 강한 돌풍 때문이었습니다.

[앵커]

전북의 다른 지역들은 상황이 어떤가요?

[기자]

전북에는 완주 126mm, 전주와 진안에도 100mm가 넘는 비가 내렸습니다.

새벽에는 시간당 최고 60mm의 폭우가 기록됐는데요.

오늘 새벽 완주군의 한 도로에서는 불어난 물로 차량에 갇힌 1명이 구조됐습니다.

초등학교 지하1층과 요양병원 지하식당, 주택에 물이 차기도 했습니다.

도로로 나무가 쓰러져 안전조치가 이뤄지기도 했는데요.

다행히 전북에서 인명피해는 없었습니다.

[앵커]

그런데 비가 내일까지 올 거라고 해서 또 걱정인데, 얼마나 온다고 합니까?

[기자]

현재 부산과 통영 등 경남 7개 시군, 전남 여수 등 5개 시군에는 호우주의보가 내려졌습니다.

모두 남해안 시군입니다.

내일까지 전남 남해안과 경남해안에는 30~100mm, 많은 곳은 150mm 이상의 비가 예보됐습니다.

전남 남해안과 경남권 해안에는 돌풍을 동반한 곳도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화면제공 : 전북소방본부·정읍시청)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