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해 피격 사건' 수사 속도…박지원·서훈·서욱 압수수색

입력 2022-08-16 20:33

"인디언 기우제식 정치보복" 야당, 검찰에 직격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인디언 기우제식 정치보복" 야당, 검찰에 직격탄

[앵커]

검찰은 그동안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해왔습니다. 오늘(16일) 박지원 전 국정원장을 비롯해 관련자들을 대대적으로 압수수색했습니다. 주요 인물 조사도 곧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야당은 나올 때까지 터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라고 검찰을 비판했습니다.

박사라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중앙지검은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과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서욱 전 국방부 장관의 자택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습니다.

국방부 산하 부대와 해양경찰청 사무실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됐습니다.

지난달 검찰이 국정원을 압수수색 한 지 약 한 달 만입니다.

검찰은 2020년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 씨가 북한군에 피격됐을 당시 문재인 정부가 구조를 제대로 하지 않고 '자진 월북'으로 몰아간 건 아닌지 의심하고 있습니다.

박 전 원장은 당시 상황이 담긴 첩보 보고서를 삭제하도록 지시한 혐의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을 당했습니다.

박 전 원장은 압수수색이 약 30분간 진행됐으며, 자신의 일정이 적힌 수첩과 휴대전화를 압수당했다고 밝혔습니다.

[박지원/전 국정원장 : (검찰이) 제가 국정원의 비밀 문건을 가지고 나왔지 않은가 이걸 좀 찾는 것 같습니다. 그런 건 없기 때문에…]

서욱 전 장관 역시 국방부 산하 부대가 만든 감청 기밀을 삭제하라고 지시했단 혐의로 고발당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국방부의 군사통합정보처리체계인 밈스(MIMS) 담당자 등을 불러 조사했습니다.

서욱 전 장관은 "삭제하라고 지시한 적이 없다"는 입장입니다.

서훈 전 실장은 당시 국방부에 이씨가 자진 월북한 것으로 조작하도록 지침을 내렸다는 의혹을 받습니다.

국방부는 지난 6월, 서해 피격 사건 당시 청와대 국가안보실로부터 사건 관련 답변 지침을 전달받았다고 밝혔습니다.

검찰이 지난 정부 인사들에 대한 강제수사에 들어가면서 수사가 본격화되는 분위기입니다.

야당은 "나올 때까지 터는 인디언 기우제식 수사이자 정치 보복"이라며 반발했습니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이 끝나는 대로 주요 인물들에 대한 소환 조사에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