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어쩌다 전원일기', 조이의 시골 마을 로코 어떨까

입력 2022-08-16 16:5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X


'어쩌다 전원일기' 사진=카카오TV'어쩌다 전원일기' 사진=카카오TV


카카오TV 오리지널 시리즈 '어쩌다 전원일기'가 희동리 3인방 박수영(레드벨벳 조이), 추영우, 백성철의 청춘 에너지로 꽉 찬 메인 포스터를 16일 공개했다.

오는 9월 5일 첫 공개되는 '어쩌다 전원일기'는 시골 마을 희동리의 토박이이자 이 지역의 '핵인싸' 순경 박수영(안자영)과 하루빨리 희동리 탈출을 꿈꾸는 서울 토박이 수의사 추영우(한지율)의 좌충우돌 전원 로맨스 코미디 드라마다. 여기에 태어날 때부터 자영의 절친이자희동리의 MZ 영농후계자 백성철(이상현)까지 합세, 더 흥미진진한 로맨스 구도를 만들어갈 예정이다.

따사로이 내리쬐는 햇볕과 청량함이 물씬 풍기는 푸른 녹음이 보고만 있어도 포근하고 다정한 정서를 전하는 희동리. 그 한가운데 옹기종기 모인 박수영, 추영우, 백성철이 더할 나위 없이 싱그러운 비주얼을 뽐내고 있다. 청명한 하늘 아래, 밀짚모자를 쓰고도 숨겨지지 않는 사랑스러운 미소가 시선을 끄는 박수영, 거친 논밭길에 적응하지 못한 듯 불편한 기색이 역력하면서도 품 속의 강아지만은 놓치지 않으려 애쓰는, 어쩌다 서울에서 온 까칠한 훈남 수의사 추영우, 그리고 두 사람을 태운 경운기를 자유자재로 몰며 희동리를 누비는 '영앤핸섬' 영농후계자 백성철까지. 3인방의 초대에 '콜!'을 외치며, 하루빨리 전원으로 달려가고 싶게 한다.

제작진은 “박수영, 추영우, 백성철이 한데 모이기만 하면, 말 그대로 빛이 뿜어져 나온다. 프레임을 뚫고 나오는 비주얼은 물론 열정, 연기, 에너지도 넘친다. 땀이 연신 나는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씨의 야외 포스터 촬영장에서도 이들 3인방이 환한 웃음을 잃지 않고 스태프들까지 힘을 내게 해준 덕분에 더더욱 아름다운 이미지가 탄생했다”며, “선선한 바람이 불기 시작할 9월, '어쩌다 전원일기'와 함께 따뜻한 인심과 정이 가득한 희동리 사람들과 전원생활을 만끽해 주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박정선 엔터뉴스팀 기자 park.jungsun@jtbc.co.kr (콘텐트비즈니스본부)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