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폭우 참사는 자연재해 아닌 불평등"…시민단체들 희생자 추모제 열어

입력 2022-08-16 16:30 수정 2022-08-16 16:3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민주노총·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재난불평등추모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폭우 희생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주거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민주노총·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민달팽이유니온 등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재난불평등추모행동 회원들이 16일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폭우 희생자 추모주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고 주거 취약 계층에 대한 대책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시민단체들이 최근 중부지방 집중호우로 발달장애 가족과 기초생활수급자가 반지하 방에서 사망한 사고는 '불평등으로 인한 인재'라며 정부를 향해 기후재난에 대한 대응과 불평등 구조 개선을 촉구했습니다.

오늘(16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민주노총·주거권네트워크 등 177개 단체는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폭우 참사로 희생된 주거취약계층·발달장애인·빈곤층·노동자 추모 기간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이들 단체는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을 결성해 오늘부터 일주일간 폭우 희생자들에 대한 추모 기간을 가지기로 했습니다.

권명숙 서울민중행동 집행위원장은 “이번 폭우 참사는 자연재해가 아니라 사회적 불평등 구조가 낳은 인재이다”라면서 “물이 아래에서부터 차오르듯이 불평등 재난은 가장 아래에 있는 약자, 주거취약계층, 발달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비정규직 노동자 등 사회적 취약 계층에게 가장 가해졌다”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8일부터 서울을 포함한 수도권에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발달장애 가족 3명이 침수된 반지하 방에 갇혀 사망했습니다. 동작구 상도동에서도 기초생활수급자인 50대 여성이 빗물이 들이닥치는 반지하 방에서 탈출하지 못해 숨졌습니다.

재난불평등추모행동 측은 “이번에 참사를 당한 가족처럼 지하와 반지하에 사는 가수 수는 약 33만 가구에 달한다”라며 “이들 주거형태가 지속되는 것은 도시의 기존 생활권에 머물기 위한 적정하고 저렴한 다른 주택이 없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선 서울시가 내놓은 대책의 실효성을 지적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이강훈 주거권네트워크 변호사는 “공공임대주택 23만 호를 공급하고 월 20만 원 바우처를 만든다는 서울시의 대책은 겉으로 보면 훌륭해 보이지만 현실성이 없다”라면서 “주거 취약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없이 반지하 주민만 없애는 미봉책으로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라고 말했습니다.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은 이날 오후 서울시의회 앞에 폭우 희생자를 위한 시민분향소도 마련했습니다. 분향소엔 이번 폭우로 인해 사망한 신림동 일가족 3명과 상도동에 거주하던 50대 여성 1명의 영정이 놓였습니다. 전동휠체어를 타고 분향소를 찾아 헌화한 김명학씨는 “내년이나 몇 년 후에는 내가 희생자가 될 수도 있다”라면서 “언제나 한국 사회에선 힘없는 장애인이나 시민들이 참사를 당하고 있어 지켜주지 못한 미안한 마음으로 분향소를 찾았다”라고 말했습니다.

재난불평등추모행동은 오는 19일 오후 7시 분향소 앞에서 추모문화제를 진행하고 추모주간이 끝나는 23일에 마감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에 전달할 정책 요구안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