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 대통령, 한·일 관계 개선 의지…일본은 야스쿠니 참배

입력 2022-08-16 07:1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또 어제(15일) 경축사에서 일본과의 관계 개선 의지도 보였습니다. 일본의 과거사 반성이 담긴 '김대중-오부치 선언'을 계승하자고 했습니다. 하지만 일본의 분위기는 달랐는데요. 일본에게는 패전일이었던 어제 군국주의 상징, 야스쿠니 신사에 정치인들의 참배가 이어졌습니다.

도쿄에서 김현예 특파원입니다.

[기자]

[제77주년 광복절 경축식 : 김대중-오부치 공동선언을 계승하여 한·일 관계를 빠르게 회복하고 발전시키겠습니다.]

광복절 기념식에서 윤 대통령이 지난 1998년 김대중 전 대통령과 당시 일본 총리가 발표한 한일관계를 위한 공동선언을 계승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대중-오부치 선언엔 과거 침략에 대한 반성이 담겨있지만, 정작 패전일을 맞은 일본은 정반대 행보를 보였습니다.

기시다 총리는 엉뚱한 이야기만 늘어놨습니다.

[기시다 후미오/일본 총리 : (일본은) 역사의 교훈을 깊이 가슴에 새겨 세계 평화와 번영에 힘써왔습니다.]

대신 기시다 총리는 A급 전범들이 합사된 야스쿠니에 공물을 보냈습니다.

전쟁을 일으킨 데 대한 성찰이나 반성이 전혀 없는 겁니다.

일본 각료들은 잇따라 야스쿠니 신사를 참배했습니다.

지난 13일 경제산업상에 이어 경제안전보장 담당상과 부흥상이 직접 야스쿠니를 참배했습니다.

정부 대변인 격인 관방장관은 야스쿠니 참배를 두둔하는 발언을 하기도 했습니다.

[마쓰노 히로카즈/일본 관방장관 : 국가를 위해 목숨을 바친 분들에게 존경의 뜻을 나타내는 것은 당연한 겁니다.]

우리 외교부는 일본 정부와 지도자들의 참배에 실망과 깊은 유감을 표시했습니다.

하지만 매년 일본 고위 인사들은 야스쿠니 신사 참배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일본 내각홍보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