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날 때리라는 지령 역할" 이준석 연일 직격…대통령실은 '침묵'

입력 2022-08-15 20:16 수정 2022-08-15 22: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윤석열 대통령이 했다는 과격한 발언 내용을 공개한 데 이어 오늘(15일)은 대통령의 이 발언이 윤핵관들에게 '지령'이 됐다는 취지의 주장을 했습니다. 국민의힘 안에선 '도가 지나치다'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대통령실은 지금까진 대응하지 않고 있습니다. 잠시 뒤, 이준석 대표 만나보겠습니다.

먼저, 하혜빈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이준석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 발언을 주변 사람들로부터 전해 들었다고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윤 대통령이) 이 XX, 저 XX 하는 거를 다른 사람 있는 자리에서 하는 거거든요. 그 사람들이 그걸 듣고 나서 '아, 대통령이 이준석을 별로 안 좋아하는구나. 그러니까 쟤 때려도 되겠다.'] 

이른바 '윤핵관'들이 대통령 말을 듣고 자신을 공격하게 된 거라고도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소위 윤핵관과 윤핵관 호소인들이 저를 때리기 위해 들어오는 약간 지령 비슷한 역할을 한 거거든요.]

이 대표는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하면서 대선 당시 양의 머리를 흔들며 개고기를 판 건 본인이었다며 사실상 윤 대통령을 겨냥하기도 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 (지난 13일) : 대통령 선거 과정 내내 한쪽으로는 저에 대해서 이 XX, 저 XX 하는 사람을 대통령 만들기 위해서 당대표로서 열심히 뛰어야 했던 제 쓰린 마음이…]

기자회견 이후엔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여론에 적극 대응하겠다는 취지로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습니다.

당 안팎에선 이 대표 행보에 대한 반발이 나옵니다.

홍준표 대구시장은 "더 이상 이준석 신드롬은 없다"면서, "막말을 쏟아내며 떼를 쓰는 모습은 보기에 딱하다"고 했습니다.

대통령실은 현재까지 별다른 대응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사흘째 공식 입장 없이 이 대표 기자회견에 따른 파장에 거리를 두고 있는 상황입니다.

하지만 내부적으론 불편한 기색이 짙은 것으로 전해집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이 대표 본인이 좀 더 성숙한 정치를 했어야 한다"면서 "당 대표였던 사람으로서 옳은 선택이었는지 아쉬움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조승우)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