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키즈카페 놀이기차서 내리다…3살 아이 발 끼여 숨져

입력 2022-08-14 18:10 수정 2022-08-14 21:0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경기 안산의 한 키즈카페에서 안타깝고 끔찍한 일이 일어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습니다. 기차 놀이기구를 타던 3살 아이가 내리다 레일에 발이 끼면서 숨졌습니다.

먼저 김지성 기자의 보도 보시고, 안전대책에 문제는 없었는지 이어서 짚어보겠습니다.

[기자]

경기도 안산의 한 키즈카페입니다.

문이 굳게 닫혀있습니다.

이 키즈카페엔 4칸짜리 어린이용 전동 기차가 있습니다.

지난 12일 오후 5시 8분쯤 3살 A군이 움직이던 기차에서 내리다 왼발이 레일과 바퀴 사이에 끼였습니다

[경찰 관계자 : 두 바퀴 정도 돌았을 때 아이가 답답했는지 내리려고 그러더라는 거예요. 아이가 안 보여서 (엄마가) 얼른 뛰어간 거예요. 아이가 (레일과 바퀴) 사이에 떨어진 거죠.]

키즈카페 측은 즉시 기차 운행을 멈추고 출혈이 심했던 A군은 같은 건물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상태가 심각해 대학 병원으로 다시 옮겼지만 사고 발생 한 시간 반이 조금 넘은 오후 6시 50분쯤, A군은 과다출혈로 결국 숨졌습니다.

경찰은 키즈카페 대표 Y씨와 전동기차를 관리하던 아르바이트생을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안전관리 교육을 제대로 받았는지, 전동기차를 규정에 맞게 점검했는지 등 안전 규정 준수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