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존슨앤드존슨, '발암 논란' 베이비파우더 전 세계 판매 중단

입력 2022-08-12 12: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존슨앤드존슨(J&J) 베이비파우더 제품. 〈사진-EPA·연합뉴스〉존슨앤드존슨(J&J) 베이비파우더 제품. 〈사진-EPA·연합뉴스〉
미국 존슨앤드존슨(J&J)은 발암 논란을 일으킨 베이비파우더의 전 세계 판매를 2023년부터 전면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J&J은 현지시간 11일 성명을 통해 "모든 베이비파우더 제품을 옥수수 전분을 포함한 베이비파우더로 교체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J&J는 지난 2020년 5월 활석 성분이 들어간 베이비파우더 제품이 발암 논란에 휘말리자 미국과 캐나다에서 판매를 중단한 바 있습니다.

J&J는 현지시간 11일 베이비파우더의 전 세계 판매를 중단한다고 발표했지만 제품이 안전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1894년 출시된 J&J의 베이비파우더는 J&J를 대표하는 제품이었지만 발암 논란이 불거지면서 판매량이 급작스럽게 줄어들었습니다.

활석은 베이비파우더나 여러 화장품 재료로 널리 활용되지만, 발암 물질인 석면 근처에 분포하는 경우가 많아 석면 오염 우려가 제기돼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