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기상청도 놀란 '역대급 폭우'…광복절 밤 다시 고비 온다

입력 2022-08-11 20:38 수정 2022-08-11 22: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번 비구름띠, 정체전선은 내일(12일) 소멸될 걸로 보이지만, 다음 주도 걱정입니다. 일요일쯤에 또 다른 정체전선이 만들어지면서 광복절 밤부터 중부 지역에 강한 비를 뿌릴 거란 예보입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8일부터 우리나라 중부 지역엔 사나흘 만에 연간 강수량의 절반가량이 쏟아졌습니다.

경기도 양평에 641mm, 여주 617mm, 서울 동작구엔 577mm의 누적 강우량을 기록했습니다.

기상청도 놀란 역대급 폭우였습니다.

[이광연/기상청 예보분석관 : 서울에 시간당 141.5㎜라는 정말 역사의 기록으로 남을 수 있는 충격과 공포 수준의 정말 많은 비가 내렸고…]

이번 정체전선은 점차 남쪽으로 내려간 뒤 힘을 잃고 내일 오전에는 사라질 전망입니다.

그때까지 호남지역에 최고 100mm, 충청 영남 지역에 5~40mm가량의 비를 더 뿌리겠습니다.

이후 중부지역은 일요일까지, 남부 지역은 광복절까지 찜통 더위가 예상됩니다.

하지만 소강상태는 길지 않습니다.

일요일인 14일쯤 중국과 북한의 접경 지역에서 새로운 정체전선이 다시 만들어질 가능성이 큽니다.

이번에도 폭이 매우 좁고 동서로 긴 형태가 될 전망입니다.

15일 밤부터 수도권 등 중부 지역이 영향권에 들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은 지난 8일과 비교했을 때 "강도가 약하다고 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사흘 만에 소멸한 7호 태풍 무란이 남긴 뜨거운 수증기가 북태평양 고기압에 힘을 실어주면서 북쪽 찬 공기와 강하게 충돌하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이번엔 오래 머무르지 않고 다음 날인 17일 남부 지역으로 바로 이동합니다.

한반도 북동쪽에서 정체전선을 가로막던 이른바 '블로킹 고기압'이 사라지기 때문입니다.

다만 기상청은 다음 주 후반 정체전선이 다시 올라올 가능성이 있고 8월 내내 전선이 사라졌다 생겼다를 반복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영상디자인 : 곽세미·이정회)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