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홈런보다 주목받은 '빠던'...한국 야구의 맛 보여준 정훈

입력 2022-08-11 14:0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롯데 정훈(35)이 한국 야구의 맛을 제대로 보여줬습니다.

지난 4월 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안타를 치고 있는 정훈 (사진=연합뉴스)지난 4월 5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2 KBO 리그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에서 안타를 치고 있는 정훈 (사진=연합뉴스)
어제(10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KBO리그 키움과의 원정경기. 정훈은 투수 양현을 상대로 투런포를 날린 뒤 호쾌한 '배트 플립(Bat Flip)'을 선보였습니다. 배트 플립은 '방망이를 던지는 세리머니'를 의미합니다. '빠던(빠따 던지기)'이란 속칭으로 불리기도 합니다. 맞는 순간 홈런을 직감한 듯 정훈은 몸이 거의 쓰러질 것 같은 상황에서도 '빠던'을 잊지 않았습니다.

메이저리그에선 배트 플립이 비매너 행위로 여겨집니다. 선수들 간에 암묵적으로 금지돼 있습니다. 하지만 한국에선 화끈한 세리머니로 통합니다. 한국에 온 용병 선수들은 난생처음 '빠던'을 보고 깜짝 놀라기도 합니다.

지난 3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일주일 만에 타석에 돌아온 정훈은 116km/h의 느린 커브를 걷어 올리는 투런 아치로 복귀를 알렸습니다. 덕분에 2연패에 빠졌던 롯데는 귀중한 승리를 얻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