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밤사이 충청권 집중호우…청주 무심천 한때 '홍수주의보'

입력 2022-08-11 07:1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어제(10일) 수도권에서는 오랜만에 갠 하늘을 볼 수 있었지만, 정체전선이 오르내리면서 서울에 다시 비가 내리고 있습니다. 어젯밤에는 충청권에 많은 비가 쏟아졌는데요. 하천물이 불어나 한때 홍수주의보까지 내려지는가 하면 골목 전체가 물에 잠겨 차와 상가가 침수피해를 입었습니다. 중부고속도로에서는 곳곳에 도로 파임, 이른바 포트홀이 발생해 수십 대의 차량 바퀴가 터지는 사고도 있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 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정영재 기자, 뒤로 보이는 하천 수위가 매우 높은 것 같습니다.

[기자]

제가 있는 곳은 충북 청주 무심천입니다.

어제 저녁 뉴스룸도 이곳에서 전해드렸는데요.

뉴스 직전 비가 거세게 내리기 시작하더니 두 시간 동안 77mm가 내렸습니다.

무심천 수위도 한때 4m까지 올라 홍수주의보가 발효됐었습니다.

밤에 잠깐 소강상태를 보였는데 아침부터 거센 빗줄기가 다시 쏟아지고 있습니다.

지금은 물이 어제보다는 빠진 상태지만 아직 하상도로는 잠겨있어 통제 중입니다.

청주 지역에 지금까지 231mm의 비가 내렸는데요.

어제 하루만 212mm가 쏟아졌습니다.

[앵커]

밤 사이 피해도 많았을 거 같은데요.

[기자]

어젯밤 8시 반쯤엔 충북 청주에 많은 비가 쏟아져 복대동의 한 골목이 완전히 잠겼습니다.

어젯밤에 저희가 소식을 듣고 현장을 가봤는데요.

긴 골목 전체에 성인 가슴 높이까지 물이 차 있었고 차들이 잠겨 있었습니다.

주민들이 우비를 입고 한 손에 바가지를 들고 물을 퍼내고 있었습니다.

지하주차장으로 물이 밀려들어오는 걸 막기 위해서입니다.

소방차가 출동해 4시간 동안 물을 빼냈습니다.

중부고속도로 대전 방향 서청주에서 남청주 사이 구간에서는 도로 위 포트홀이 여러 개 발생했습니다.

많은 비로 도로가 파인 건데요.

지나던 차량 20여 대의 타이어가 터져 갓길에 3시간가량 고립됐고 정체도 이어졌습니다.

[앵커]

오늘 비구름이 서울로 올라왔는데, 충청권에 비는 이제 그치는 걸까요?

[기자]

오늘 비구름은 북쪽으로 다시 올라가 수도권에도 비가 내리겠습니다.

하지만 남북으로 좁았던 비구름 띠가 넓어져서 충청권에 내려진 호우 특보는 유지됩니다.

특히 충남 지역에 시간당 30~40mm의 강한 비가 예보돼 있습니다.

언제든 강한 비가 내릴 수 있으니 주의하셔야 할 것 같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