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왕이 "짜장면 먹으러 한국 가겠다" 분위기 띄우면서도 5가지 요구한 중국

입력 2022-08-10 16:13 수정 2022-08-10 17:13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남긴 것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남긴 것

박진 외교부 장관이 취임 후 처음으로 중국을 찾아 왕이 외교부장과 회담을 가진 가운데 어제 회담에서 어떠한 논의가 있었는지 구체적인 내용이 공개됐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박진 외교부 장관이 어제(9일) 중국 칭다오시 지모구 지모고성군란호텔에서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회담하고 있다. (사진=외교부 제공)


중국 칭다오시에서 만난 박진 외교부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박 장관이 왕이 부장을 한국으로 초청하자, 왕이 부장은 “짜장면을 먹으러 가겠다”고 답하며 현장 분위기를 띄우기도 했습니다. 그러자 박 장관은 "한국을 방문하면 저와 같이 북한산에 등산도 하시고, 제일 맛있는 짜장면을 함께 먹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고 합니다.

■왕이 외교부장, 5가지 요구사항 내걸어

하지만 본격적인 회담 내용은 그리 가볍지는 않았습니다. 중국은 이번 회담에서 크게 5가지 요구사항을 내걸었습니다.

5가지 중국의 요구사항은 ▲(1) 독립자주를 견지하고 외부의 장애와 영향을 받지 말 것 ▲(2) 서로의 중대 관심 사항을 배려할 것 ▲(3) 안정적이고 원활한 공급망과 산업망을 수호할 것 ▲(4)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 것 ▲(5) 다자주의를 견지해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견지할 것 등입니다.

우선 ▲(1) '독립자주를 견지하고 외부의 장애와 영향을 받지 말 것'은 한국이 미국편에 서서 중국을 견제하지 말라는 뜻입니다.

▲(2) 서로의 중대 관심 사항을 배려할 것은 '사드3불(사드 추가 배치 불가·미국의 MD 참여불가·한미일 군사동맹 불참)'을 지켜달라는 뜻으로 풀이됩니다.

▲(3) 안정적이고 원활한 공급망과 산업망을 수호할 것은 미국 주도의 반도체 공급망 협의체, 이른바 '칩4'에 한국이 참여하는 것에 대한 우려를 표현한 걸로 보입니다. ▲(4) 서로의 내정에 간섭하지 말한 것은 사실상 대만 문제가 중국 내정에 대한 것임을 시사한 겁니다. ▲(5) 다자주의를 견지해 유엔 헌장의 취지와 원칙을 견지할 것은 미국의 각종 제재 등에 동참하지 말라는 메시지로 읽힙니다.

박 장관은 '칩4' 예비회의 참석은 국익에 따른 것으로 특정국가를 배제하거나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설명했고, 이에 왕이 부장은 한국이 적절하게 판단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사드에 대해선 서로의 입장을 설명하며 사실상 '평행선'을 달렸지만 어쨋든 양국 관계에 영향을 주는 걸림돌이 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는 인식은 같이 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박 장관은 "사드 문제와 관련해 북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대응은 자위적 방어 수단이며 우리의 안보 주권 사안임을 분명하게 밝혔다"고 했습니다. 중국 외교부는 회담 후 자료를 통해 사드 문제와 관련해 "안보 우려를 중시하고 문제의 적절한 처리를 요구했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오늘 정례 브리핑에서 사드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국 정부는 대외적으로 3불-1한의 정치적 선서를 정식으로 했다"며 "중국 측은 한국 정부의 이런 입장을 중시해 한국 측에 양해를 했고 중한 양측은 단계적으로 안전하게 사드 문제를 처리했다"고 주장하기도 했습니다. 중국 정부가 이미 주한미군에 배치된 사드의 운용 제한을 의미하는 '1한'을 한국의 대외적 약속으로 표현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박 장관은 앞서 중국 측에 "(사드는) 우리의 안보주권 사안임을 분명하게 말했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박진 장관, 중국의 '한한령(한류 금지령)' 해제 요구

박 장관은 중국이 2016년 사드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실시한 '한한령(한류 금지령)' 해제를 요구했습니다. 실제 박 장관은 회담장에서 한국 가수 보아와 중국 가수 류위신이 합작한 '베터(Better)' 뮤직비디오를 중국 측에 보여주며 콘텐츠 교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보아·류위신 협업곡 '베터'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보아·류위신 협업곡 '베터' 이미지 (사진=SM엔터테인먼트 제공)

북핵 문제에 대해선 서로 기존 입장을 확인하는데 그친 걸로 전해졌습니다. 박 장관은 "북한이 도발 대신 대화를 선택하도록 건설적 역할을 해달라"고 당부했고, 중국도 이에 공감했다고 합니다.

박 장관은 상호 편리한 시기에 시진핑 주석의 방한을 기대한다고도 전했습니다. 두 장관은 회담에 이어 100분간 만찬을 하며 이날 5시간을 함께 했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