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당정 "수해 피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적극 검토"

입력 2022-08-10 15:30 수정 2022-08-10 16:27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수도권 폭우로 피해가 잇따르는 가운데 당정이 수해 피해 지역에 대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오늘(10일) 국회에서 열린 수해대책 점검 긴급 당정협의회에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예비비 지출, 금융지원, 세금 감면 등 실질적인 피해 지원 대책도 마련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권 원내대표는 "기후변화 또는 재난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서 홍수예보시스템을 갖춰야 한다. AI를 이용한 홍수예보체계를 갖추는 것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정부에 전달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강남에서 문제 되고 있는 대신도 배수시설을 신속하게 설치해야 하는데 이 부분에 대한 예산을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도록 강력하게 요청했다. 정부도 적극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외에도 전국적인 배수펌프 점검과 홍수로 피해 입은 시민, 반지하 세입자들에 대한 주거 지원 대책도 확충할 것을 요청했다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