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주호영 "정부·여당, 심각한 신뢰 위기…갈등·분열 조속히 수습"

입력 2022-08-09 18:01 수정 2022-08-09 18:3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주호영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9일) 오후 전국위 의결로 비대위원장에 임명된 직후 기자간담회에서 "비대위원장이라는 중책을 감당할 수 있을까 고심이 컸지만, 나라와 당의 위기를 극복하는데, 저의 노력이 조금이라도 도움이 된다면 기꺼이 헌신하겠다는 각오로 맡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윤석열 정부와 우리 당을 향한 국민의 질책이 너무나 따갑다"면서 "우리가 넘어진 이유는 정부 여당이 초심을 잃고 심각한 신뢰의 위기에 직면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주 위원장은 "비대위의 첫째 임무는 당의 갈등과 분열을 조속히 수습해 하나 되는 당을 만드는 것"이라며 "서로 양보하고 입장을 바꿔 생각하면서 조속히 하나 된 단합된 모습을 국민에게 보여드리자"고 했습니다.

이어 "우리 당에 비민주적이고 비합리적인 요소가 있다면 과감히 제거해 민주적이고 합리적이고 공정한 국민의 힘으로 거듭나야 한다"면서 "당 혁신위원회가 활동 중이기 때문에 좋은 혁신안이 나올 것으로 기대한다. 비대위는 당의 혁신을 적극 추구하고 혁신위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주 위원장은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경제와 민생을 빈틈없이 챙기는 일"이라며 "즉시적이고 효과적인 정책을 제시해 정부를 견인하고 정부가 설익거나 소통이 부족한 정책을 제시하지 않도록 조율하고 견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당과 정은 협력이 필수이지만 당은 정부가 민심과 괴리되는 정책이나 조치를 할 때 이를 과감히 시정할 수 있어야만 당정이 함께 건강해질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