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9호선 일부 중단·올림픽대로 통제…출근길도 '아수라장'

입력 2022-08-09 11: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비가 내리면서 오늘(9일) 아침 이동하는데 많은 분들이 불편을 겪으셨습니다. 지하철도 일부 구간은 운행이 안 되고 올림픽 대로를 포함해서 곳곳이 통제돼있어서 정체도 이어지고 있는 상황입니다. 취재기자 연결해서 지금 상황 자세히 전해드리겠습니다.

백민경 기자, 많은 분들이 출근길에 급행 이용하시는 9호선이요. 지금도 탈 수 없는 거죠?

[기자]

지금 지하철 9호선 일부 구간이 운행을 멈춘 상태입니다.

어제부터 내린 많은 비로 선로가 침수되면서 복구 작업을 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일단 9호선 급행열차 운행이 모두 중단됐고요.

일반 열차도, 개화역에서 노량진역까지 신논현역에서 중앙보훈병원역까지만 움직이고 있습니다.

노들역에서 사평역까지는 운행을 하지 못하면서 사실상 강남 쪽으로 넘어가는 중간 통로가 막힌 건데요.

비 때문에 아침 출근길을 서둘렀던 시민들은 열차 운행마저 중단되면서 또 한 번 혼란을 겪어야 했습니다.

한강 수위가 계속 높아지면서 오늘 새벽 4시 40분부터 강변북로 마포대교에서 한강대교 구간 양방향이 전면 통제됐습니다.

또 올림픽대로 여의 하류에서 상류, 반포대로 잠수교와 경부고속도로 서초에서 양재 구간 등이 통제된 상태입니다.

[앵커]

특히나 이번 폭우로 인명피해도 있습니다. 어떻습니까?

[기자]

이번 폭우로 인명피해도 컸습니다.

어젯밤 신림동 반지하 주택에서 발달장애 가족 3명이 침수로 갇혀 숨졌고, 동작구에서는 쓰러진 가로수 정리 작업을 하던 구청 직원이 감전으로 목숨을 잃었습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오늘 새벽 6시 기준 서울에서 5명, 경기도에서 2명 등 7명이 사망했고 9명이 다쳤습니다.

6명은 실종 상태입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