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불멍' 하다 에탄올 화로 폭발…연료 주입 시 조심해야

입력 2022-08-08 20:45 수정 2022-08-08 22:0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보시는 건 에탄올 화로입니다. 불꽃을 가만히 바라보는 이른바 '불멍'이 유행하면서 인기를 얻고 있지요. 그런데, 에탄올 화로가 폭발해 2명이 크게 다치는 사고가 났습니다. 불꽃이 꺼졌는지 다시 보고, 연료를 채울 때 특히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조해언 기자입니다.

[기자]

구급차 한 대가 아파트 안으로 들어갑니다.

오늘(8일) 새벽 3시쯤 집안에서 에탄올 화로가 폭발했다는 신고가 들어온 겁니다.

[소방 관계자 : 한 분은 거동이 안 돼서 구급대원분들이 이송하신 상황이었고요. (피해자) 말로는 '불멍' 거기에 연료 주입 중에 펑 소리가 나면서 화상을 입었다고…]

30대 남성 2명이 전신에 2도 화상을 입는 등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사고 현장에 있던 의자 일부는 순간적인 열기에 녹아내렸습니다.

지난 1월 대전에서도 화로가 켜져 있는 줄 모르고 에탄올을 붓다가 폭발해 큰 불이 났습니다.

지난 2020년부터 지금까지 에탄올 화로로 인한 화재 사고는 13건, 다친 사람은 15명에 이릅니다.

한국 소비자원의 실험 영상입니다.

불꽃이 보이지 않고 잠잠한 화로에 연료를 넣자마자 순식간에 불길이 높이 치솟습니다.

[김가영/한국소비자원 위해관리팀장 : (밝은 곳에서 사용할 경우) 불꽃이 없는 것으로 오인하고 연료를 보충할 수 있습니다. 이 경우 불꽃이 에탄올을 타고 올라와 폭발 화재 및 화상의 위험이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지난 5월 한국소비자원은 에탄올 화로 제품에 대한 안전 기준을 마련해달라고 국가기술표준원에 요청했지만, 아직 마련되지 않은 상황입니다.

(화면제공 : 한국소비자원·인천소방본부)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