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희근 "경찰권도 견제·감시 대상…중립성·책임성 훼손 안 돼"

입력 2022-08-08 12:08 수정 2022-08-08 12:1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는 "경찰권 역시 견제와 감시의 대상이 돼야 한다"면서 "동시에 국익과 공익을 위해 경찰의 중립성과 책임성 또한 결코 훼손돼서는 안 될 가치"라고 밝혔습니다.

윤 후보자는 오늘(8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언에서 "최근 경찰 제도개선 논의가 경찰 조직 안팎에서 큰 이슈가 됐다. 그 과정에서 국민께 심려를 끼쳐드려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열린 마음으로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력하며 지속가능한 치안 시스템, 더 효율적인 형사사법 시스템을 마련하고, 조속히 조직원들의 마음을 모으고 분위기를 쇄신해 본연의 업무에 더욱 충실하겠다"고 했습니다.

이어 "(경찰관들이) 당당하고 자신 있게 직무에 전념할 수 있도록 처우를 개선하고 복지 인프라를 확충하겠다"면서 "긴밀한 소통과 실감 나는 교육을 기초로 개개인의 문제해결력을 높이면서 신바람 나고 활기 넘치는 직장 풍토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윤 후보자는 "치안 책임자로 일하게 된다면 무엇보다 국민 안전을 든든하게 지키고 공정한 준법 질서를 확립하는 데 경찰 역량을 결집하겠다"면서 "서민의 희망을 빼앗고 사회구성원 간 신뢰를 저해하는 악질적 민생 침해 범죄는 끝까지 추적해 뿌리 뽑겠다"고 덧붙였습니다.

광고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