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정미경 최고위원도 사퇴…"당의 혼란 수습 먼저, 이준석 멈춰야"

입력 2022-08-08 10:09 수정 2022-08-08 10: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정미경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최고위원직을 내려놓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당 내에서 이준석계와 가까운 인사로 분류됩니다. 정 최고위원은 오늘(8알)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 이상 거대한 정치적인 흐름을 피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사퇴 의사를 공식적으로 밝혔습니다.

사퇴 이유에 대해선 “당의 혼란과 분열을 빨리 수습하는 것이 먼저”라면서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해 그 밑거름에 제 선택이 필요하다면 책임을 져야 한다”고 했습니다.

이준석 대표를 향해 “멈춰야 한다”고 했습니다. 정 최고위원은 “지금 이준석 대표는 대장부의 길을 가야 한다”며 “(지금 상황에서) 대표가 더 나아가면 당이 더욱 혼란스럽고 위험하기 때문에 이 지점에서 대표가 멈춰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기자회견에 앞서 이 대표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면서, “개인의 유익함과 명분, 억울함을 내려놓고 당 전체를 살리는 방법이 무엇인지 고민해 대장의 길을 가라”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정 최고위원은 국민의힘이 비대위 체제로 가는 것에 반대해 왔습니다. 지난 2일 국민의힘 최고위원회에서 비대위 체제 전환을 의결할 때에도 참석하지 않았습니다. 정 최고위원의 사퇴로, 선출직 최고위원 중에는 이 대표 측근으로 분류되는 인사인 김용태 최고위원만 남게 됐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