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감독 김연경' 즐기는 배구…안산 꿈나무들에 전수

입력 2022-08-07 18:51 수정 2022-08-07 20:4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1년 만에 다시 국내 무대로 복귀하는 '배구 황제' 김연경이 오늘(7일)은 감독으로 코트에 나섰습니다. 시즌 개막 일주일여를 앞둔 오늘 배구 꿈나무들을 이끌고 배구 교실을 연 건데요. 승부를 떠나 즐거운 배구란 무언지를 알려주는 게 목표였다고 말합니다.

현장에 정재우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기자]

'배구 황제'가 체육관에 등장합니다.

환호와 박수가 쏟아졌습니다.

김연경의 고향, 안산에 초등학생 배구 꿈나무들 백여 명이 모였습니다.

김연경과 함께 공을 칠 수 있다는 생각에 아이들의 눈빛은 반짝입니다.

[고윤지/초등학생 : 월드 클래스 선수랑 훈련을 할 수 있다는 거 자체가, 만날 수 있다는 거 자체가 좋은 것 같아요.]

[김민서/초등학생 : 카리스마 있고, 운동 잘하시고… 저도 김연경 선수 따라서 똑같이 배구하고 싶습니다.]

프로 선수들도 함께 팀을 나누어 감독 역할을 맡았습니다.

[A팀! 화이팅!]

어설픈 실수에 웃음이 터지지만, 오고 가는 랠리는 저절로 손에 땀을 쥐게 합니다.

열정만큼은 프로 경기 못지않습니다.

지난달 국내 무대로 돌아온 이유에 대해 이렇게 대답했던 김연경.

[김연경/흥국생명 (지난 7월) : 배구에 관련된 일들, 도움이 될 만한 일들을 하기 위함이기 때문에 많은 분들이 좋게 지켜봐 주셨으면 하는 바람이 있습니다.]

구체적 언급은 없었지만 지도자 길을 고려한 것 아니냐는 추측도 있었습니다.

유소년 배구를 비롯해 김연경은 오랫동안 배구의 저변을 늘리는 일에 관심을 가졌습니다.

하루 짧은 특별 수업에서 가장 가르쳐주고 싶은 건 배구를 즐겁게 하는 일입니다.

[김연경/흥국생명 : 정말 세월이 빠르더라고요. 고등학교 때 장학금을 줬던 친구도 프로에서 함께 뛰고 있고…유소년들이 좋은 환경에서 즐겁게 배구를 했으면 하는 그런 바람이 있어서.]

김연경은 오는 13일 개막전 흥국생명 대 IBK기업은행 경기에 나서 국내 복귀 경기를 치릅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