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진 "조건 없는 남북 대화" 요청에 북한 대사 "여건 돼야"…대만 두고도 엇갈려

입력 2022-08-06 19:42 수정 2022-08-06 19:53

ARF 회의 때 북한 앞에서 '담대한 계획' 소개도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ARF 회의 때 북한 앞에서 '담대한 계획' 소개도

박진 외교부 장관이 북한을 대표해 아세안 관련 장관회의에 참석한 안광일 주아세안대표부 대사 겸 주인도네시아 대사에게 "조건 없는 남북 대화가 필요하다"고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아세안 관련 장관회의를 계기로 지난 4일 열린 만찬 때 두 사람이 마주쳤고, 박 장관이 먼저 "한반도 평화 안정을 위해 비핵화가 이뤄지길 바란다"고 했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최선희 외무상 대신 온 안 대사는 "여건이 조성돼야 한다"는 취지로 짤막하게 답했다고 이 당국자는 전했습니다.

박진 외교부 장관과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지난 4일 캄보디아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만찬에서 대화 중이다. 〈사진=외교부 제공〉박진 외교부 장관과 안광일 북한 주인도네시아 대사 겸 주아세안 대표부 대사가 지난 4일 캄보디아에서 열린 아세안 외교장관회의 만찬에서 대화 중이다. 〈사진=외교부 제공〉

어제(5일) 북한이 참석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박 장관은 '담대한 계획'을 공개적으로 거론한 바 있습니다.

안 대사 앞에서 박 장관은 "북한이 실질적 비핵화를 할 경우 북한 경제와 주민의 삶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담대한 계획을 준비해 나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 개발을 고집하는 것이 북한 스스로의 안보를 저해하고 고립을 초래하며 주민들의 고통을 심화시킬 뿐"이라며 북한에 대화와 외교의 길로 돌아오라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안 대사는 "국방력 강화는 자위적 조치"라는 북한의 기존 입장을 반복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어제(5일) 열린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박진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시 준비 중인 '담대한 계획'을 소개했다. 〈사진=외교부 제공〉북한이 유일하게 참여하는 역내 다자안보 협의체인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어제(5일) 열린 ARF 외교장관회의에서 박진 장관은 북한이 비핵화 시 준비 중인 '담대한 계획'을 소개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이번 회의 기간에 대만 해협을 놓고 관련국들끼리 논쟁이 있었는데, 북한은 중국을 거드는 듯한 모습을 보였다고 합니다.

박 장관은 ARF에 앞서 이날 열린 동아시아 정상회의(EAS) 외교장관회의에서 "힘에 의한 일방적 현상 변경은 어떤 상황에서도 용납될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주로 미국과 일본이 대만 문제에 대한 중국의 행태를 지적할 때 써 온 표현으로 우리는 사실상 미·일에 보폭을 맞춘 셈입니다.

오는 9일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대만 문제를 두고 양국 장관 간에 어떤 말이 오갈지 주목됩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