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선 넘는 중국…'대만 지지' 펠로시와 친족까지 제재

입력 2022-08-05 20:11 수정 2022-08-05 22:0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중국이 대만과 암묵적 경계로 삼고 서로 침범하지 않았던 '대만해협 중간선'을 오늘(5일)도 넘나들었습니다. 대만을 지지한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친족을 제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박성훈 베이징 특파원입니다.

[기자]

대만 국방부는 우리 시각으로 오늘 낮 12시, 중국 항공기와 함정이 또 대만해협 중간선을 넘었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전투기 20여 대와 군함 10여 척이 동원됐습니다.

[차이잉원/대만 총통 : 우리는 이성적이고 도발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단호하고 (중국군의 도발을) 회피하지도 않을 것입니다.]

중국은 또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과 직계 친족들을 제재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구체적인 제재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중국 입국제한과 중국과의 거래금지 등으로 추정됩니다.

중국은 미사일 발사 장면을 추가로 공개했습니다.

[중국 인민해방군 동부전구 로켓부대 : 명령이 떨어지는 즉시 실행에 들어가겠습니다. 발사, 발사!]

전투기들이 실탄 사격을 위해 대만해협 상공을 넘나드는 장면도 공개됐습니다.

중국 전문가들은 랴오닝함 등 중국 항공모함이 이번 훈련에 참여할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멍샹칭/중국 국방대 교수 : 펠로시 의장을 호위하던 항공모함 레이건호가 후퇴한 것은 중국군의 억지력이 크게 높아졌음을 방증하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대만 국방부가 중국 미사일이 대만 상공을 통과한 것과 관련해 대기권 밖이어서 방공경보를 발령하지 않았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일본 방위성이 중국 미사일 4발이 대만 상공을 지났다고 발표하자 대만 국방부가 뒤늦게 우회적으로 중국 미사일의 대만 상공 침범을 인정한 것입니다.

일부 대만 시민들은 대만 국방부를 신뢰하기 어렵다는 비판도 하고 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