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프랑스, 성소수자 대변할 인권대사 신설...LGBT+ 위해 싸우겠다지만

입력 2022-08-05 15:32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프랑스 정부가 성소수자 보호를 위해 이른바 'LGBT+(레즈비언·게이·바이·트랜스)인권대사' 자리를 만들기로 했습니다. 또 동성애 차별 철폐를 위한 LGBT+ 지원센터를 10곳 더 만들고, 기존에 있는 지원센터 35곳의 역할을 강화하는 데 기금 300만 유로를 쓰겠다는 계획을 내놨습니다.

엘리자베스 보른 총리는 현지시간 4일 프랑스의 동성애 차별법 폐지 40주년을 맞아 "(차별과의) 전쟁은 아직 끝나지 않았고,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이 사라져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습니다.

신설되는 LGBT+ 인권대사 자리는 성소수자에 대한 차별을 막고, 동성애와 성정체성을 범죄화하는 현실을 비판하는 역할을 하게 됩니다. LGBT+ 지원센터에 대해 보른 총리는 "어디로 가야할 지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지원센터"라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발표가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의 최근 인사에 대한 비판을 염두에 둔 행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마크롱 대통령은 동성결혼 합법화를 반대해 온 카롤린 카이유를 프랑스 내무부 산하 지자체 담당장관에 임명해 비판을 받았습니다. 카이유는 지난 2013년 동성결혼을 "부자연스러운 디자인"이라고 해 논란에 휩싸인 바 있습니다.

그럼에도 보른 총리는 "성소수자의 권리를 위해 싸우겠다는 마크롱 대통령과 정부의 노선은 명확하다"고 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