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마트노동자들 "의무휴업 폐지 반대" 왜?

입력 2022-08-04 17:25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대형마트 의무휴업 제도가 규제 심판회의에 올랐습니다. 국무조정실은 오늘 첫 규제 심판회의를 열고 영업시간을 제한하고 월 2회 의무 휴업을 하게 한 대형마트 영업제한 규제에 대해 논의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소상공인들과 마트 노동자들이 반발했습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오늘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가 '대형마트 의무휴업 폐지'를 될 때까지 시도하려 한다"고 비판했습니다.

소상공인들은 의무휴업 폐지 논의로 생존권을 위협받고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성원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 사무총장은 "현재 소상공인들이 코로나로 단 한 번도 경험하지 못한 고통을 겪고 있다"고 호소했습니다.

정부가 "소상공인들의 부채가 언제 터질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정부가 골목상권 보호가 아닌 대기업을 위한 규제 완화를 한다"고 비판하며 "골목상권을 보호하자는 의무휴업 제도를 그 누구도 심판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는 대형마트에서 일하는 노동자들도 참석했습니다. 마트 노동자 정호순씨는 "의무휴업일은 마트 노동자들의 삶의 질을 바꾸는 소중한 휴일"이라며 마트 노동자들의 '쉴 권리'를 보장하기 위해서도 의무 휴업제도는 유지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오늘 기자회견에선 의무휴업제도를 논의하는 방식에 대한 비판도 이어졌습니다. 앞서 정부는 의무휴업폐지를 국민제안 온라인 투표에 부쳤지만, 어뷰징(중복 투표) 논란으로 결과를 무효로 한 바 있습니다.

정호순씨는 " 정부가 국민제안이라는 어이없는 방식으로 의무휴업을 폐지하려다 웃음거리가 되고 없던 일로 해버리더니 규제심판을 해서 기어이 의무 휴업을 폐지하려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강진명 동원F&B노조 위원장 역시 "규제심판부가 구성원을 공개하지 않는 등 깜깜이로 진행되고 당사자의 의견을 듣기로 했으면서 마트 노동자들은 (회의에) 아무도 초대받지 못했다"고 비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