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론 수렴한다는 박순애, 학제개편 질문에 "…"

입력 2022-08-04 15:39 수정 2022-08-04 15:40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늘(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박순애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늘(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한 뒤 자리를 떠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초등학교 입학 나이를 만 5살로 낮추는 교육부의 학제개편 추진과 관련해 논란이 지속하는 가운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기자들 질문에 답을 하지 않고 침묵을 이어갔습니다.

박 부총리는 오늘(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2학기 학사 운영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보통 브리핑이 끝나면 기자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갖는데, 교육부는 브리핑 직전 갑자기 질문을 받지 않기로 했다고 알렸습니다. 일각에선 최근 논란이 된 학제개편 관련 질문을 막기 위한 거라는 해석이 나왔습니다.

실제로 박 부총리는 브리핑을 마친 뒤 단장에서 내려왔습니다. 브리핑이 끝나자마자 교육부는 "부총리는 서울 일정 관계로 이석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기자들이 "질문 안 받으시냐" "질문받아주시죠" "의견 수렴하신다고 해놓고 왜 답변을 안 하느냐"라고 물었지만, 박 부총리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고 브리핑장 밖으로 나갔습니다.

이후 10분 정도 집무실에 머무른 뒤 청사 밖으로 나가기 위해 모습을 드러낸 박 부총리는 기자들이 "질문받아야 하는 거 아니냐" "소통 안 하는 거냐" "기자들 만나서 여론 수렴해야 하는 거 아니냐" "학제개편안 공론화 안 되면 사퇴할 용의 있느냐" "앞으로 브리핑하면서 질문 안 받을 거냐" "장관님 너무 무책임한 거 아니냐"는 등 다시 질문했지만, 역시 답하지 않았습니다.

교육부 직원들이 부총리를 둘러싸고 이동하는 과정에서 박 부총리 신발이 벗겨지기도 했습니다.

박 부총리는 기자들 질문이 계속되자 "조금만 쉬고 오시면 제가 말씀드리겠다"고 말한 뒤 엘리베이터를 타고 자리를 떠났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