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고개숙인 이영진 재판관…"헌재 신뢰 추락" 사퇴 촉구

입력 2022-08-04 07:2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소송을 하고 있는 사람과 골프를 치고 밥을 먹은 사실이 드러난 이영진 헌법재판관이 사실을 인정하고 구체적인 설명과 함께 사과도 했지만, 접대를 한 상대의 얘기는 조금 달랐습니다. 민주당과 시민단체는 "헌법재판소의 신뢰를 추락시켰다"면서 자진사퇴를 촉구했습니다.

정종문 기자입니다.

[기자]

이영진 헌법재판관은 "골프 모임에 나가 제보자 A씨를 처음 만났고 식사를 하며 와인을 마신 사실은 인정한다"고 밝혔습니다.

"식사 도중 A씨의 이혼 재판 얘기가 나온 적은 있지만 도와주겠다고 말한 사실은 전혀 없다"고 했습니다.

이 재판관은 또 올해 설 명절에 "A씨가 선물을 주겠다고 했지만 이를 거절했다"며 문자 기록이 남아있다는 걸 강조했습니다.

식사도 "돼지갈빗집"이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A씨는 주문 내역까지 똑똑히 기억한다고 주장했습니다.

[A씨 : 물론 저희 집(식당)에 돼지갈비를 팝니다. 소갈비도 팔아요. 좋은 와인 먹으면서 헌법재판관님한테 돼지갈비로 접대하겠습니까? 소갈비로 하겠죠.]

다만 자신이 운영하는 식당인 만큼 매출 내역으로 남겨두진 않았다고 했습니다.

향후 조사나 수사에서 밝혀질 부분입니다.

이 재판관과 A씨는 지난해 연말 인사를 메시지로 주고 받기도 했습니다.

또 A씨는 이혼 재산분할 2심에서 진 뒤 이 재판관에게 수차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고도 했습니다.

자신의 억울한 부분을 호소하는 내용입니다.

이 재판관은 이 문자에 답을 하지는 않았습니다.

민주당은 논평을 통해 이영진 헌법재판관 사퇴를 촉구했습니다.

"부적절한 처신을 하고서 어떻게 재판석에 설 수 있을지 의문"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시민단체도 "헌법재판소의 공정성과 신뢰성에 의문을 가지는 국민들이 생길 것"이라며 이 재판관이 스스로 물러나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재판관은 출근하지 않고, 이틀간 휴가를 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