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저소득층 아이 고소득층 동네서 성장하면 부자 될 확률 높아진다"

입력 2022-08-02 16:3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저소득층 어린이가 고소득층 친구들이 모인 동네에서 성장하면 성인이 돼서 높은 소득을 거둘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저소득층과 고소득층의 연계 강도가 미래 소득을 좌우하는 데 큰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자료사진=JTBC 캡처〉〈자료사진=JTBC 캡처〉
현지 시간으로 어제(1일) 네이처지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저소득층 어린이가 친구의 70%가 고소득층인 동네에서 성장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미래 소득이 20% 늘어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버드대학교와 뉴욕대, 스탠퍼드대 등 연구진이 25~44세 미국인 약 7200만 명의 페이스북 계정과 이들의 친구 관계 210억건을 분석한 결과입니다.

미국 뉴욕타임스는 이번 연구 결과를 소개하면서 저소득층과 고소득층 사이 연계 강도가 크게 미래 소득을 좌우한다는 점을 밝혀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전했습니다.

연구를 주도한 라즈체티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는 "여러 계층이 어울려 사는 동네에서 자라난 어린이는 나중에 커서 더 좋은 결과를 얻고 가난에서 벗어날 확률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같은 실제 사례도 있습니다. 저소득층 가정의 자녀로 현재 형사전문 변호사가 된 20대 여성은 "고등학교 때 부유한 친구들과 어울리고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해한 경험이 중요한 차이를 만들었다"고 뉴욕타임스에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