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르포] '4m 통행로 공사' 두고 이웃끼리 '4년 갈등'

입력 2022-08-01 21:0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4미터짜리 통행로 공사를 놓고 주민들 사이에 이른바 '민원 전쟁'이 벌어지는 곳이 있습니다. 벌써 4년째 갈등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이가람 기자가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서울 연희동의 주택가 골목길입니다.

길이 좁아 차가 한 대밖에 지나갈 수 없습니다.

한켠엔 "소방도로가 필요하다"는 현수막, 건너편 아파트 단지에는 "도로개설 결사반대" 현수막이 걸려있습니다.

길을 만드는 것을 두고 지역 주민들끼리 서로 부딪친 지 벌써 4년째입니다.

주택가엔 500m가량 되는 골목길이 있는데, 중간엔 큰길과 연결되는 도로가 없습니다.

주택가 안으로 오려면 한참을 돌아서 들어와야 합니다.

주택가 주민들은 골목길과 큰길을 연결하는 통행로가 하나 더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주택가 주민 : 한 바퀴 돌고 나가서 여기서 유턴해서 나가야 하거든요. 급할 때는 진짜 응급환자인데 말이 안 되잖아요.]

주택가 골목길과 큰길을 이어주는 통로는 이곳 뿐입니다.

주택가 주민들은 원활하게 차량이 이동할 수 있도록, 특히 경찰이나 소방이 빠르게 출동할 수 있게 도로를 내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구청도 나무를 제거하고 공사를 준비 중이지만 건너편 아파트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인도를 끊고 차량 통행로를 만들면 보행자들이 위험할 수 있다는 겁니다.

[아파트 관계자 : 그쪽으로 차가 나오게 되면 걸어 다니는 아이들이나 주민들이 불편하다는 거예요. 주민들이 사고가 난다. 지나가다가.]

구청은 예산을 배정하고도 공사를 서두르지 못하고 있습니다.

[강우균/서대문구청 토목과장 : 공익성과 효용성 이런 부분들을 보고 그 길이 필요하다고 판단해서 추진했습니다. 가능하면 올해 안에 마무리하고자 합니다.]

조만간 주민들끼리 간담회 자리를 마련해 합의점을 찾아보겠다는 입장입니다.

(영상디자인 : 홍빛누리)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