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계 "이준석 내쫓으려는 것" "대통령이 입장 밝혀라"

입력 2022-08-01 15:29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이 오늘(1일) 비상대책위원회 체제 전환을 위한 본격 논의에 들어갔습니다. 하지만 여전히 당헌·당규 해석상 가능하지 않다는 의견들이 나와 비대위로 가기에도 쉽지 않은 길이 예상됩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당·정 정책협의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와 성일종 정책위의장이 1일 국회에서 열린 반도체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당·정 정책협의회에서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최고위원에서 물러나지 않겠다고 밝힌 김용태 최고위원은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원내대표이기 때문에 직무대행인 것인데, 원내대표는 유지하고 직무대행을 내려놓는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대통령 '사고' 상황에 국무총리가 국무총리직은 유지하고 (대통령) 직무대행은 안 하겠다고 말하면 어느 국민이 납득하겠느냐”면서 “권 원내대표, 이제는 원내대표도 사퇴하셔야 된다”고 말했습니다.

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국민의힘 김용태 최고위원이 지난달 2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 최고위원은 지금 당이 비대위로 전환할 명분이 없다고도 지적했습니다. 그는 “(대통령) 문자 공개 때문에 사퇴하는 거면 당이 코미디로 가는 것”이라면서 “사퇴 이유가 '이준석 대표 징계 연대 책임'이라면 이미 2주 전에 직무대행 체제를 추인해놓고 이제 와서 연대책임을 지는지 저는 도저히 납득할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대통령실이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도 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정무수석실에서 조수진·윤영석 최고위원의 사퇴를 설득했다는 (보도) 내용이 있었다. 이 기사가 사실이라면 정무수석부터 시작해서 다 사퇴하셔야 한다”며 “(대통령) 수석실에서 왜 여당 최고위원들한테 사퇴를 종용하고 설득하느냐”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당무에 개입 안 하겠다고 했는데 여기에 대해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와 가까운 정미경 최고위원은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이준석 대표가 사퇴하지 않는 한 비대위로 가기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당헌·당규상 비대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는 사람은 오직 당 대표 또는 당 대표 권한대행"이라며 "당 대표 직무대행인 권성동 원내대표에게는 (비대위원장 임명 권한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난 6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이 지난 6월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어 "법원에서 보면 비대위로 가는 것이 꼼수로 보일 수도 있다"면서 "(비대위는) 당원권 6개월 정지가 아닌 제명 효과를 가져온다.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하면 가처분을 받아주는 상황이 돼서 이 대표가 다시 당 대표로 돌아오는 그런 황당한 일이 벌어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권성동 직무대행과 최고위원들이 잇따라 사퇴를 선언한 상황과 관련해선 "하다하다 안 되니까 최고위 기능을 상실시키려고 순번을 정해놓고 한 사람씩 사퇴한다"면서 "지금 와서 보니까 이준석 대표를 내쫓으려고 하는 거였구나 그게 다 드러났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습니다.

실제 비대위가 추진된다면 이 대표 측이 법원에 효력 정지 가처분신청을 할 가능성이 큽니다. 비대위는 '조기 전당대회'를 전제로 구성될 가능성이 큰데, 임기가 내년 6월까지인 이 대표 입장에서는 이를 받아들이기 어렵단 겁니다.

일단 이 대표는 오늘 “고민이 많을 때는 당원가입을 하면 된다”며 온라인 입당을 독려하는 글만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올렸습니다. 어제는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저 자들의 우선순위는 물가안정도 아니고, 제도개혁도 아니고, 정치혁신도 아니다”면서 “각각의 이유로 당권의 탐욕에 제정신을 못 차린다”고 비판했습니다.

한편 권성동 원내대표는 오전 초선 운영위원과의 간담회에 이어 재선, 중진의원 등과 연달아 만나고 있습니다. 이후 의원총회를 열고 비대위 체제와 관련한 당내 의견을 수렴한다는 계획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