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초교 입학 연령 만 5세 추진…尹대통령 "신속 강구" 지시

입력 2022-07-29 16:44 수정 2022-07-29 17: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늘(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교육부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오늘(29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교육부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을 하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교육부 업무보고에서 "초중고 12학년제를 유지하되 취학연령을 1년 앞당기는 방안을 신속히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오늘(29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이 같은 학제개편 방안을 지시했다고 이재명 대통령실 부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교육부가 미래 인재 양성을 담당하는 사회부처이자 경제부처임을 명심해주길 바란다"면서 "디지털 인재 양성과 컴퓨터 언어 교육 등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첨단산업 분야에서 필요로 하는 전문 인력과 융복합 인재 양성을 위해 규제 완화와 지원책을 마련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교육은 기본적으로 국가 책임이며 취약계층이 공정한 교육 기회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소외계층의 학습결손회복과 각각의 특성에 따른 교육지원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교육에 있어서 다양성이 매우 중요하다"면서 "이를 위해 교과과정을 탄력적으로 운영하고 다양한 종류의 학교 형태를 보장하는 등 국민의 선택권을 폭넓게 확대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학생 수 급감 추세를 감안해 지방교육재정을 포함한 교육시스템을 전반적으로 재점검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