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윽박지르다가 카메라만 오면 반달 눈웃음"…윤핵관 직격

입력 2022-07-27 19:42 수정 2022-07-28 09:28

울릉도 체류하던 이준석, 페이스북으로 입장 밝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울릉도 체류하던 이준석, 페이스북으로 입장 밝혀

[앵커]

이준석 대표는 '정상배'라는 단어를 쓰며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사전을 찾아보니 '정권을 이용해 사사로운 이익을 꾀하는 무리'라고 나오더군요. 이른바 '윤핵관'을 정면으로 겨냥한 걸로 보입니다. 카메라 앞에서는 반달 눈웃음을 짓는 앞뒤가 다른 사람들로도 표현했습니다.

심수미 기자입니다.

[기자]

울릉도에 체류 중이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우회적으로 밝혔습니다.

'그 섬'에서는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다가도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 "양의 머리를 앞에 걸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서 개고기를 받아와서 판다"고 적은 겁니다.

"이 섬은 보이는 것 그대로 솔직해서 좋다"고도 했습니다

여의도 정치권을 뜻하는 걸로 보이는 '그 섬'에 대한 불쾌감을 울릉도 '이 섬'에 빗대 적은 겁니다.

'정상배'는 '정권을 이용해 사사로운 이익을 꾀하는 무리'라는 뜻인데, 오랜 기간 자신을 저격해온 이른바 '윤핵관'들을 겨냥한걸로 풀이됩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가 "오해는 하시지 않으리라 생각한다"고 말한 것에도 냉소적으로 반응했습니다.

이 대표는 한 언론과의 문자 대화에서 "전혀 오해 없이 명확하게 이해했다. 못 알아들었다고 대통령실이 오해하지 않기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국민의힘 내부에선 소위 '이준석 키즈'라고 불리는 청년 정치인들을 중심으로 공개 비판이 이어졌습니다.

박민영 대변인은 "청년들의 염원이 담긴 쓴소리, 그로 인한 성장통을 어찌 내부 총질이라 단순화할 수 있나"고 했고, 임승호 전 대변인은 "1년간의 고되지만, 행복했던 추억들이 허무하게 흩어진다"고 적었습니다.

다만 '문자 공개' 파장이 이 대표에게 유리하게 흘러가고 있단 분석도 나옵니다.

국민의힘 한 관계자는 JTBC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문자와 맞물려 윤리위 징계가 '윤핵관'들 작품이란 인식이 강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화면출처 : 국회사진기자단)

 
"윽박지르다가 카메라만 오면 반달 눈웃음"…윤핵관 직격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