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예람 관사'서 숨진 여군…"다 뒤집어씌워" 유서 발견

입력 2022-07-27 20:22 수정 2022-07-27 21:4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고 이예람 중사의 근무지에서, 숨진 채 발견된 또 다른 여군 부사관의 유서가 공개됐습니다. 부대 내 괴롭힘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숨진 부사관은 이 중사가 사망한 바로 그 관사에 살고 있었습니다.

이가람 기자입니다.

[기자]

"아무 잘못도 없는데 나한테 다 뒤집어씌운다." 공군 20전투비행단에서 근무하던 강모 하사가 생전에 남긴 메모에 담긴 말입니다.

21살의 강 하사는 지난 19일 관사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오늘(27일) 군인권센터는 유족 동의를 얻고 현장에서 발견된 강 하사의 다이어리 일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김형남/군인권센터 사무국장 : 부당한 일들을 겪은 정황들이 유서를 통해서 확인됩니다. 공개된 유서만으로도 충분히 수사의 대상이 될 수 있는 부분들이 많이 있다.]

유서에는 "만만해 보이는 하사 하나 붙잡아서 분풀이하는 중사 꼭 나중에 그대로 돌려받아라" 등의 내용이 적혀있었습니다.

군인권센터는 강 하사의 사망이 개인적인 이유가 아니라 군 복무와 관련이 있다고 봤습니다.

상급자에게서 부당한 일을 겪었거나 군대 내 부조리로 인해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겁니다.

강 하사는 지난 1월부터 고 이예람 중사가 사망했던 관사를 사용한 것으로도 확인됐습니다.

[임태훈/군인권센터 소장 : 복지대대는 이 중사 사망과 관련한 사실에 대해 일언반구도 없이 해당 관사를 추천하였고 (강 하사는) 이 중사가 사망한 장소였다는 것을 뒤늦게 알게 되었고 이후 주변 동료들에게 공포감, 정신적 스트레스 등을 호소하였다고 한다.]

강 하사가 남긴 유서에는 관사에서 살게 된 것을 후회하는 내용도 담겼습니다.

군인권센터는 군 수사기관의 초동 대응에도 문제가 있었다며 철저한 수사와 진상규명을 촉구했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