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아직 발도 못 디뎠는데…화성서 인간이 만든 쓰레기 또 포착

입력 2022-07-22 14:5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화성 표면에서 발견된 실뭉치 모양의 물체. 〈사진=NASA/JPL-Caltech 홈페이지〉 화성 표면에서 발견된 실뭉치 모양의 물체. 〈사진=NASA/JPL-Caltech 홈페이지〉
화성에서 인간이 만든 쓰레기가 또다시 포착됐습니다.

현지시간 21일 CNN 등 외신에 따르면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화성 탐사 로버 '퍼서비어런스'호가 화성의 붉은 모래 위에서 뜻밖의 물체를 포착했습니다. 지난 12일 촬영된 이 사진엔 '실뭉치'처럼 가는 실 여러 개가 엉켜있는 물체의 모습이 담겼습니다.

NASA 측은 해당 물체를 지난해 퍼서비어런스호 화성 착륙 당시 사용된 로켓 동력 제트팩 부품의 일부일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다만 퍼서비어런스호는 이 사진을 찍기 전까지 해당 구역에 간 적이 없기 때문에 물체가 바람에 실려 그곳에 도달했을 거라고 보고 있습니다.

실제로 나흘 뒤 퍼서비어런스호가 촬영 지점을 다시 찾았지만 실뭉치는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퍼서비어런스호는 2020년 7월 30일 NASA가 발사한 화성 탐사 로버로, 이듬해 2월 18일 화성 궤도에 진입했습니다. 화성에서 생명체와 물 흔적을 살피며 지구로 보낼 토양과 암석 샘플을 채취하고 있습니다.

화성 돌 틈에서 발견된 열 담요(thermal blanket) 조각. 〈사진=트위터'@NASAPersevere'〉화성 돌 틈에서 발견된 열 담요(thermal blanket) 조각. 〈사진=트위터'@NASAPersevere'〉
지난 4월 포착된 낙하산 잔해. 〈사진=트위터 '@NASAJPL'〉지난 4월 포착된 낙하산 잔해. 〈사진=트위터 '@NASAJPL'〉
퍼서비어런스호가 화성에서 지구 쓰레기를 포착한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일각에서는 인간이 아직 발도 딛지 못한 행성이 이미 인간에 의해 오염되고 있다는 경각심을 주는 장면이라는 반응이 나왔습니다.

지난달 16일 퍼서비어런스호는 돌 틈에 사각형 알루미늄 포일 조각이 쓰레기처럼 끼어 있는 모습을 카메라에 담았습니다. NASA는 이 조각을 퍼서비어런스호 로켓추진 제트팩 등의 하강 장비에서 떨어져 나온 열 담요(thermal blanket)의 일부라고 판단했습니다.

또 지난 4월 18일엔 화성 헬기로 활약 중인 '인저뉴어티'가 퍼서비어런스호의 하강 과정을 도운 낙하산과 원뿔형 보호덮개 잔해를 포착하기도 했습니다.

영국 가디언지는 이와 관련, 우주탐사와 이용에 관한 국제법인 '외기권조약'은 외기권과 달, 다른 천체에 대한 오염을 피하도록 의무화하고 있다면서 우주탐사로 달과 화성이 오염될 수 있다는 우려를 다시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