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박지원 출국금지 조치…"검찰 코미디, 나갈 생각도 없다"

입력 2022-07-15 20:08 수정 2022-07-15 21:45

검찰, 서훈 전 국정원장 '입국 시 통보' 조치
국정원 압수수색·출국금지…소환조사 임박 관측도
'탈북 어민 북송' 고발…정의용 전 실장도 '출국금지'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검찰, 서훈 전 국정원장 '입국 시 통보' 조치
국정원 압수수색·출국금지…소환조사 임박 관측도
'탈북 어민 북송' 고발…정의용 전 실장도 '출국금지'

[앵커]

전직 국정원장을 수사 중인 검찰도 빠르게 움직이고 있습니다. 박지원 전 원장을 출국금지시켰고, 미국에 있는 서훈 전 원장은 돌아오면 바로 검찰에 통보되도록 조치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 전 원장은 "검찰이 계속 코미디 한다"며 "해외에 나갈 생각도 없다"고 응수했습니다.

김지성 기자입니다.

[기자]

서해 공무원 피격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박지원 전 원장에게 출국금지 조치를 내렸습니다.

박지원 전 원장은 지난 2020년 서해 공무원 피격 당시 첩보 관련 보고서를 무단으로 지운 혐의로 국정원으로부터 고발당했습니다.

현재 미국에 머무는 서훈 전 국정원장에 대해선 입국 시 통보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서 전 원장이 한국으로 돌아올 경우, 입국 사실이 바로 검찰에 알려집니다.

서 전 원장은 지난 2019년 탈북어민 북송 사건 당시 탈북민 조사를 서둘러 끝냈단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탈북민 조사가 길게는 몇 달이 걸리는데 탈북 닷새 만에 이들을 북한으로 돌려보냈단 겁니다.

검찰은 이틀 전 국정원 압수수색에 이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조만간 전직 국정원장들을 직접 불러 조사할 수 있단 관측도 나옵니다.

탈북어민 북송 사건과 관련해 함께 고발당한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에 대해서도 출국금지 조치가 내려졌습니다.

출국금지 소식이 알려지자 박지원 전 원장은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해외여행 일정이 없고, 나갈 생각도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