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탈북어민 판문점 '북송' 사진 공개…안 가려고 몸부림치는 모습 담겨

입력 2022-07-12 18: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통일부는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 사진은 탈북어민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통일부 제공〉통일부는 지난 2019년 11월 판문점에서 탈북어민 2명을 북한으로 송환하던 당시 촬영한 사진을 12일 공개했다. 당시 정부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한으로 추방했다. 사진은 탈북어민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통일부 제공〉
2019년 11월 탈북 어민들이 판문점에서 강제 북송됐던 이른바 '탈북어민 북송 사건' 당시의 사진이 공개됐습니다.

통일부는 오늘(12일) "국회 요구자료로 2019년 발생한 북한어민 강제 북송 당시 판문점을 통한 송환 사진을 제출했다"며 해당 사진 자료를 기자단에 배포했습니다.

통일부 관계자는 "통일부는 통상 판문점에서 북한 주민 송환 시 기록 차원에서 사진을 촬영해 왔다"고 설명했습니다.

탈북어민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통일부 제공〉탈북어민이 몸부림치며 북송을 거부하는 모습. 〈사진=통일부 제공〉
〈사진=통일부 제공〉〈사진=통일부 제공〉
공개된 사진에는 포승줄에 묶인 채 안대를 쓴 탈북 어민 2명 판문점에 도착할 때 북한 측에 인계될 때까지의 상황이 담겨 있습니다.

특히 탈북 어민이 군사분계선을 넘지 않으려다 쓰러져 정부 관계자들이 강제로 일으키는 등 북송되지 않으려고 안간힘을 쓰는 모습도 포착됐습니다.

탈북어민 북송사건은 지난 2019년 11월 북한 선원 2명이 동료 16명을 살해하고 탈북해 귀순 의사를 밝혔으나 판문점을 통해 북측으로 추방한 사건입니다.

〈사진=통일부 제공〉〈사진=통일부 제공〉
통일부는 이 사건이 발생한 직후엔 "탈북 어민들이 동료 선원 16명을 살해하고 도주했다"며 북송이 정당하다고 밝혔으나 2년 8개월여 지난 뒤 이 조치가 잘못됐다며 사실상 입장을 번복했습니다.

최근 국정원은 해당 사건과 관련해 당시 합동 조사를 강제 조기 종료시킨 혐의 등으로 서훈 전 국정원장을 고발했습니다.

북한인권정보센터(NKDB) 인권침해지원센터도 오늘 이 사건과 관련해 정의용 당시 국가안보실장과 청와대 및 정부 관계자, 국정원, 통일부, 경찰 실무자 등 총 11명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