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윤대통령 '외가 6촌' 대통령실에…"친척이라 배제해도 차별"

입력 2022-07-07 19:48 수정 2022-07-14 15:5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오늘(7일)도 대통령실을 놓고 공정과 상식에 맞느냐는 질문이 제기됐습니다.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나토 순방에 동행한 데 이어서 이번엔 대통령의 외가 6촌이 대통령실에서 근무하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사유화'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대통령실은 친척이라는 이유로 배제하면 오히려 역차별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최수연 기자입니다.

[기자]

대통령실에서 일하는 선임행정관이 윤석열 대통령의 친척으로 파악됐습니다.

외가 쪽 6촌 동생인 최모 씨입니다.

대기업 출신인 최씨는 대선 캠프와 인수위를 거쳐 회계업무를 담당했습니다.

현재는 대통령을 가까이에서 보좌하는 부속실에서 근무하고 있습니다.

앞서 윤 대통령 부부와 가까운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나토 순방에 동행해 논란이 된 상황.

연달아 '친척 채용' 사실까지 드러나면서 더 큰 논란으로 번졌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최씨가 캠프 때부터 여러 업무를 수행했다"며 "친척이란 이유만으로 채용에서 배제하면 그 또한 차별"이라고 했습니다.

또 "이해 충돌 방지법에 저촉되지 않는다"며 "외가 6촌 채용이 국민 정서에 반한다면 그건 법을 정비해야 할 사안"이라고 했습니다.

어제도 대통령실은 입장문을 내고 임용에 아무런 하자가 없다고 했습니다.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에 따르면 채용 제한은 배우자와 직계혈족, 형제자매로 규정돼 6촌 채용이 법에 저촉되지 않습니다.

하지만 국민 정서와 눈높이에서 대통령과 친분이 있는 친척 채용이 적합한지, 공정한지는 여전히 논란입니다.

야당은 대통령실을 사유화했다고 반발하며 국회 운영위원회를 열어 따져묻겠다고 했고,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새로운 비선 정치, 지인 찬스로 대통령실이 운영되고 있는 현실이 개탄스럽습니다.]

국민의힘은 친척 채용을 막는 건 연좌제라며 맞받았습니다.

[박형수/국민의힘 원내대변인 : 민주당의 침소봉대적 정치공세에 우려를 금할 수 없다.]

비선, 측근 논란이 증폭되는 가운데, 윤 대통령은 공식 입장을 내지 않고 있습니다.

지방 일정을 이유로 이틀 연속 약식회견,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았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