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준석 성상납 의혹 '운명의 날'…어떤 결론이든 후폭풍

입력 2022-07-07 15:0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징계 심의가 오늘(7일) 예정돼있습니다. 결과가 어떻게 나오더라도 진통이 있게 될 것으로 보이는데요. 이 소식부터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겠습니다.

연지환 기자, 저녁부터 심의가 있게 되는 거죠?

[기자]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할 국민의힘 중앙윤리위 회의는 오늘 오후 7시 국회 본관에서 열립니다.

성상납 의혹 자체보다는 이 대표가 해당 의혹을 무마하기 위해 측근을 시켜 증거 인멸을 하려 했는지가 쟁점입니다.

윤리위는 지난달 22일 회의를 했는데 결정을 내리지 못하고 유보한 바 있습니다.

오늘 모든 공식 일정을 취소한 이 대표는 윤리위에 직접 나와 소명할 예정입니다.

[앵커]

결과가 바로 나오게 될지도 관심인 거잖아요?

[기자]

윤리위가 오후 7시에 열리고, 이 대표가 직접 출석해 소명하는 만큼 늦은 밤까지 회의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장시간 회의를 거쳐 윤리위가 어떤 결정을 내리든 후폭풍이 예상되는데요.

만약에 징계를 하기로 결정한다면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고, 제명 중 하나가 될 전망입니다.

이 대표가 징계를 받게 된다면 징계 수위와 상관없이 리더십에 타격을 입을 거라는 관측이 나옵니다.

반대로 징계를 받지 않게 된다면 의혹을 벗게 된 이 대표와 친윤석열계 사이의 권력 다툼이 본격화할 거라는 전망도 있습니다.

[앵커]

이준석 대표 징계 심의 얘기부터 먼저 해봤고 다른 얘기도 해보면, 윤석열 대통령 나토 순방 일정에 민간인이 동행을 했다고 해서 논란이 일었었습니다. 그런데 이번에는 대통령실에 대통령 친척이 일하고 있는 것도 또 논란이 되고 있네요?

[기자]

그렇습니다. 앞서 한 언론이 윤 대통령의 외가 쪽 6촌 친척이 대통령실에 근무하고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대선후보 캠프 때부터 회계 업무를 봤고, 지금은 대통령실에서 일하고 있다는 건데요.

논란이 되자 대통령실 관계자는 "먼 인척이라는 이유만으로 배제하면 이것 또한 차별이라고 생각한다"며 "국회가 만든 이해충돌방지법에는 저촉되지 않는다"고 했습니다.

민주당은 이에 대해 "사안의 본질은 대통령이 사적 인연으로 대통령실과 정부를 구성하고 운영하고 있다는 의혹"이라고 반박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