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국민의힘 윤리위, 오늘 저녁 이준석 징계 여부 심의

입력 2022-07-07 07:17 수정 2022-07-07 16:51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는 오늘(7일) 저녁 7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 관련 사안을 심의합니다.

이 대표는 오늘(7일) 윤리위에 출석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에 대해 소명할 예정입니다. 이 대표는 그동안 '성 상납' 의혹, 품위 손상 등을 모두 부인해왔습니다.

윤리위는 투자 각서를 써주며 이 대표의 '성 상납' 의혹 사건의 증거를 인멸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여부도 논의합니다.

윤리위의 징계 수위는 경고, 당원권 정지, 탈당 권유, 제명 등 총 4단계입니다.

이 대표의 임기가 내년 6월까지인 점을 고려할 때, 일정 기간 이상의 당원권 정지나 탈당 권유, 제명 처분이 내려지면 대표직 수행이 어려워질 수도 있습니다.

가장 낮은 단계인 '경고' 처분을 받는다면 대표직을 유지할 수 있습니다.

이 대표 측은 성 상납 관련 의혹을 부정하며 정면 돌파 의지를 밝힌 상태입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