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이슈체크]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논란 더 키우는 해명

입력 2022-07-06 19:49 수정 2022-07-06 21:55

尹 최측근 이원모, 대선캠프와 인수위에서 업무
당 지도부 "필요하다면 동행 가능"…내부선 "부적절"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尹 최측근 이원모, 대선캠프와 인수위에서 업무
당 지도부 "필요하다면 동행 가능"…내부선 "부적절"

[앵커]

해명이 오히려 논란을 키웠습니다. 뭔가 계속 꼬이고 있는 것 같은데, 취재기자와 한 걸음 더 들어가 보겠습니다.

채승기 기자, 대통령실의 해명부터 보겠습니다. 인사비서관의 부인이어서가 아니고, 전문가이기 때문에 행사 기획을 했다 그러니까 '사적 인연' 때문이 아니었다, 이 해명이죠?

[기자]

맞습니다. 신씨가 영어에 능통하고 국제행사를 여러 번 치러본 전문가라고 설명했습니다.

사적 인연으로 순방에 함께 간 게 아니고 전문가이기 때문에 동행했다는 건데 해명 과정에서는 또 사적 인연을 강조합니다.

행사 기획에 있어서는 대통령 부부의 의중도 잘 이해해야 한다면서 신씨가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고 설명한 겁니다.

대통령실에도 해당 기능이 있는데도, 결국 사적 인연으로 알게 된 민간인에게 공적 기능을 맡긴 셈입니다.

[앵커]

그렇군요. 이런 해명도 있습니다. 채용을 추진했는데 무산됐다, 그런데 채용이 안 됐다는 얘기죠? 그럼에도 신씨가 대통령실로 출근은 또 했다면서요?

[기자]

네, 대통령실은 앞서 신씨의 채용을 추진했다가 이해충돌 문제로 무산됐다고 설명했습니다.

공직자 이해충돌방지법에는 고위 공직자의 가족을 채용할 수 없게 돼 있습니다.

이렇게 이해충돌 소지를 사전에 인지했음에도 이번 순방에 수행원으로 동행시킨 겁니다.

또 "초기에 근무한 것은 사실"이라면서 신씨가 정식 채용되지 않고 대통령실로 출퇴근하면서 일을 해 온 것도 언급했습니다.

다만 대통령실은 보수를 받지 않았단 점도 강조했는데요.

야권에선 최순실 씨도 보수를 받지 않고 일했다면서 공식 직함 없이 공적 일을 하는 민간인이 바로 '비선'이란 비판이 나왔습니다.

[앵커]

이원모 인사비서관, 검사 출신입니다. 이 부부가 대통령 부부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져 있죠?

[기자]

네, 이 비서관은 윤석열 대통령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대전지검에서 월성 원전 수사를 담당한 검사 출신이고요.

윤 대통령이 서울중앙지검장에 근무하던 시절 함께 일했습니다.

지난해 8월 윤석열 캠프 법률팀에 합류해 김건희 여사 관련 의혹 같은 네거티브 대응을 담당했고요.

이후 인수위에서도 인사 검증 업무를 맡았습니다.

이 비서관 부부가 모두 대통령과 가까운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앵커]

사적인 인연이 공적인 업무를 맡아서 논란이 된 적, 또 있죠?

[기자]

지난달에도 김건희 여사가 권양숙 여사를 예방하는 자리에 자신이 운영하던 회사, 코바나컨텐츠 직원을 동행시켜 도마에 올랐고요.

과거 대통령 부부와 가까운 사이로 알려졌던 사업가의 아들 황모 씨도 대통령실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하는 게 알려져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앵커]

국민의힘에서 나오는 공식 반응과 내부에서 들리는 얘기가 좀 다른 것 같습니다. 어떤 반응들입니까?

[기자]

일단 여당 지도부는 필요하면 민간인도 데려갈 수 있다면서 문제가 없단 입장입니다.

하지만 내부에서는 "안보를 중시하는 정당에서 민간인이 공군 1호기에 탑승했다는 것만으로도 적절하지 않았다"거나 "동행 비용을 대통령실에서 처리하는 게 적절했는지 의문"이란 비판도 나옵니다.

 
[이슈체크]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논란 더 키우는 해명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