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또 지인 찬스? '민간인' 인사비서관 부인이 나토 순방 동행

입력 2022-07-06 19:36

공식직책 없는데 행사 기획…"김 여사 수행은 안 해"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공식직책 없는데 행사 기획…"김 여사 수행은 안 해"

[앵커]

오늘(6일) 뉴스룸은 윤석열 정부의 '공정과 상식'에 의문을 제기하며 시작하겠습니다. 이번 정부 들어 '지인 찬스'라는 말이 자주 들립니다. 이번엔 인사비서관의 부인이 대통령의 해외 순방에 함께 간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그런데, 대통령실의 해명이 논란을 더 키웠습니다. 이 인물이 전체 행사 기획에 참여했다는 겁니다. 대통령의 일정은 보안이 곧 생명입니다. 그런데, 공식 직책이 없는 민간인이 이를 미리 알고, 기획까지 했다는 얘기죠. 알고 보니 인사비서관뿐 아니라, 그 부인까지 대통령 부부와 인연이 깊습니다. 야권에선 '지인 찬스', 나아가 비선에 의한 국기 문란이라는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먼저,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달 윤석열 대통령의 3박 5일간의 스페인 순방 일정에 민간인 신분의 여성 신모 씨가 동행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신씨는 윤 대통령과 가까운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입니다.

신씨는 지난달 초 대통령실 직원들과 함께 사전답사단의 자격으로 스페인을 먼저 방문했고, 나토 행사를 마친 뒤엔 대통령 전용기를 타고 함께 귀국한 걸로 파악됐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대통령실은 해명에 나섰습니다.

"신씨가 김건희 여사는 단 한 차례도 수행하지 않았고, 전체 마드리드 행사 기획·지원을 위해서 간 것"이라고 했습니다.

동포 만찬 간담회 등을 준비했다는 겁니다.

신씨가 동행한 이유로, 전문성과 대통령 부부와의 친분을 꼽았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신씨가 스페인 전문가는 아니지만, 해외 유학을 11년간 하면서 영어에 능통하다"며 "회사에서도 국제교류 행사를 기획하고 주관했다"고도 했습니다.

또 "신씨가 윤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어, 대통령 부부의 의중을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신씨는 '민간인 신분'으로,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수행했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도 이해 충돌 논란을 의식했다는 겁니다.

이 때문에 "대통령실 채용을 검토하다 채용하지 않기로 했고, 스페인에서도 무보수 자원봉사로 일했다"고 했습니다.

하지만 신씨에게 숙소와 항공편은 제공이 됐습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오늘 약식회견, 이른바 '도어스테핑'을 하지 않았습니다.

일각에선 인사 문제와 지인 동행 논란 등이 불거지자 의도적으로 생략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지만, 대통령실 관계자는 "지방 일정 때문에 하지 않은 것"이라고 전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김관후)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