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민주당 "비선에 의한 국기문란 사건"…국정조사까지 언급

입력 2022-07-06 19:40 수정 2022-07-06 21:32

김건희 여사 일정 민간인 동행 지적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김건희 여사 일정 민간인 동행 지적

[앵커]

민주당에서는 정부의 수준이 구멍가게 수준으로 전락했다는 비판까지 나왔습니다. 비판에 그치지 않고, 국회 차원의 조사가 필요하다고 했습니다.

황예린 기자입니다.

[기자]

민주당은 김건희 여사 해외 일정에 민간인 신분의 신모 씨가 함께 했다는 사실에 특혜와 적절성을 문제 삼았습니다.

[박홍근/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 직책도 없는 일반인이 나토 순방을 위해 대통령 전용기에 동승하고 경호상 기밀 사안인 김건희 여사의 일정과 의전을 확인하는 등…]

국가 기밀 일정에 검증도 안 된 민간인이 함께한 상황이라고 집중 공격한 겁니다.

또 과거 박근혜·최순실 국정농단 사태를 거론하며, 국회 차원의 조사 필요성까지 언급했습니다.

[우상호/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 최순실 씨가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무슨 보수를 받았습니까? 그런데 국정농단 사건이 생기는 거잖아요. 이 문제는 전 국회에서 굉장히 심각하게 따져봐야 할 문제입니다.]

문재인 정부의 국정상황실장을 맡았던 윤건영 의원은 "대한민국 정부 수준이 구멍가게 수준으로 전락한 것"이라며 신씨가 어떤 대우를 받고 어떤 역할을 했는지 밝혀야 한다고 정조준했습니다.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국정조사가 필요하단 주장까지 나왔습니다.

강훈식 의원은 "민간인이 국가 기밀 정보, 외교 사안을 주물렀다.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라며 "또 다른 비선에 의한 국기문란 사건을 좌시할 수 없으니 국정조사를 요구한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당은 또 김 여사와 신씨가 오랜 인연이 있었고 무보수 자원봉사였단 대통령실의 해명에 대해선 궤변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조오섭/더불어민주당 대변인 : 대통령실의 해명도 공사 구분을 못하는 궤변입니다. 국민이 위임한 권력을 사적으로 남용하고 있음을 의심하게 합니다.]

(영상디자인 : 신하림)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