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경찰서 앞 흉기 난동 40대…테이저건 제압 상황 보니

입력 2022-07-06 16:22

"진정 처리 안되고 있다" 불만…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수사중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진정 처리 안되고 있다" 불만…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수사중

진정사건 처리에 불만을 품은 40대 남성이 경찰서 앞에서 흉기 난동을 부리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어제(5일)저녁 7시쯤 경남 통영경찰서 현관 앞에서 한 남성이 상의를 벗은 채 소란을 피우기 시작했습니다. 당시 상황이 담긴 영상을 보면, 이 남성은 술에 취한 상태에서 한 손에 흉기를, 다른 한 손에 깨진 소주병을 들고 위협적인 행동을 했습니다.

지난 5일 저녁 7시쯤 경남 통영경찰서 현관 앞에서 한 남성이 상의를 벗은 채 소란을 피우는 장면. 〈출처=경상남도경찰청〉지난 5일 저녁 7시쯤 경남 통영경찰서 현관 앞에서 한 남성이 상의를 벗은 채 소란을 피우는 장면. 〈출처=경상남도경찰청〉

경찰이 이 남성을 진정시키려 했지만 말을 듣지 않았습니다. 계속 흉기를 내려놓지 않고 위협을 이어가자 결국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제압했습니다. 경남 통영경찰서는 이 남성을 특수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입니다.

지난 5일 저녁 7시쯤 경남 통영경찰서 현관 앞에서 한 남성이 상의를 벗은 채 소란을 피우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쓰러지는 장면. 〈출처=경상남도경찰청〉지난 5일 저녁 7시쯤 경남 통영경찰서 현관 앞에서 한 남성이 상의를 벗은 채 소란을 피우다 경찰이 쏜 테이저건을 맞고 쓰러지는 장면. 〈출처=경상남도경찰청〉

이 남성은 경찰 조사에서, 3차례에 걸쳐 경찰에 진정을 넣었으나 제대로 처리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불만을 품고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습니다. 이 남성이 낸 진정 내용은 휴대전화 명의도용과 해킹 피해를 주장하는 내용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진정 내용 자체가 불분명하고 경찰관의 연락에도 응하지 않아 조사 자체가 이뤄지기 어려웠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A 씨에 대한 추가 조사 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