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김건희 여사 '민간인 순방 동행' 논란…야 "국기문란 사건"

입력 2022-07-06 15:1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윤석열 대통령의 지난주 나토 순방 일정에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배우자가 동행한 것을 두고 논란이 오늘(6일) 이어지고 있습니다. 민간인 신분이고, 김건희 여사를 수행했는지가 쟁점이었는데, 대통령실은 김 여사 수행은 아니라고 했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하혜빈 기자, 대통령실의 설명부터 들어볼까요?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순방 일정에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A씨가 동행했고, 전용기도 함께 타고 귀국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됐는데요.

대통령실 관계자가 당시 상황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A씨가 '기타 수행원' 신분으로 행사에 참여했고, 김건희 여사를 수행한 적은 단 한 차례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A씨가 마드리드에서의 행사를 전체적으로 기획하는 일을 맡았으며, 정식 절차를 밟아 투입된 만큼 문제가 없다는 게 대통령실 입장입니다.

[앵커]

야당에서는 어떻게 비판했습니까?

[기자]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정식으로 문제제기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습니다.

우상호 민주당 비대위원장은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 부인이 공식 수행원이 아닌 지인을 대동해 공무를 봤다는 것은 국가 기강에 관한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개인적으로 지인을 쓰고 대동하고 다니는 것에 대해 아무런 문제의식이 없는 영부인은 국가적 문제가 될 수 있다"고 했습니다.

얼마 전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강훈식 의원은 "민간인이 외교 사안을 주무른 명백한 국기문란 사건"이라고 주장하면서 국정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앵커]

이번 정부가 출범하고 처음으로 열린 고위 당정협의회 소식도 보겠습니다. 어떤 부분들이 논의가 됐나요?

[기자]

네, 국민의힘과 정부, 대통령실이 서울 삼청동 총리 공관에서 고위 당정협의회를 열어 물가 대책 등 민생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참석자들은 유류세 인하 같은 실생활에서 체감도가 높은 물가 정책을 서둘러 추진하고, 저소득층 긴급생활안정 지원금과 에너지 바우처 등 취약계층 지원을 위한 2차 추경도 신속하게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관련기사

관련이슈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