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대통령실 "인사비서관 부인, 나토서 김건희 여사 수행한 적 없다"

입력 2022-07-06 10:47 수정 2022-07-06 11:36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현지시간 지난 6월 27일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현지시간 지난 6월 27일 스페인 마드리드 바라하스 국제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는 모습. 〈사진-연합뉴스〉
대통령실은 윤석열 대통령 부부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순방에 민간인 신분인 이원모 인사비서관의 배우자가 동행해 논란이 일자 "그는 김건희 여사를 단 한 차례도 수행한 적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오늘(6일)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에서 "그는 전체 일정을 기획하고 지원한 것으로 김 여사를 수행하거나 김 여사 일정으로 간 것이 아니다"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인사비서관의 부인이라서 간 것이 아니다"라면서 "오랫동안 해외 체류하면서 해외 경험이 풍부하고 영어에 능통하고 국제교류 행사 기획·주관도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는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 오랜 인연을 통해 그 의중을 잘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그런 것들을 행사에 반영시킬 수 있는 분이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습니다.

민간인 신분으로 나토 일정을 수행한 것에 대해선 "민간인 신분인 것은 맞다"라면서 "다만 민간인이기 때문에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이번 일정에 참여했다. 주치의나 일부 통역도 기타 수행원"이라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