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단독] 편의점주들 '심야 물건값 5% 인상' 예고…"인건비 못 버텨"

입력 2022-07-05 20:08 수정 2022-07-05 22:05

4대 편의점 본사에 '심야할증' 요구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4대 편의점 본사에 '심야할증' 요구

[앵커]

이런 가운데, 편의점 주인들은 밤 12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물건값을 원래보다 5% 올려 받는 걸 추진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최저임금이 5% 올라서 버티기 어렵다는 이유인데, 시민들의 반응은 엇갈립니다.

오원석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서대문구에서 20년째 편의점을 운영 중인 신상우 씨.

요즘처럼 벌이가 줄어든 건 처음이라고 말합니다.

[신상우/편의점 점주 : 임금은 매해 상승하고 있는데 수익은 그만큼 받쳐주지 못하는 상황에서 가지고 있는 것에서 조금씩 내주는 형편이고…]

편의점 사장님들은 일주일에 80시간 가까이 근무하면서도 한 달에 250만 원도 벌기 힘들다고 호소합니다.

내년도 최저임금은 올해보다 5% 오른 9620원입니다.

이를 감안하면 내년엔 한 달 인건비가 지금보다 최대 45만 원 늘어난다는 게 편의점 주인들의 주장입니다.

이러자 편의점주들은 심야에 물건 가격을 올려 받는 '편의점 심야할증제' 도입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신상우/편의점 점주 : (인건비 때문에) 야간에 물건값을 자체적으로 상승시킨다든가 추가적으로…]

밤에라도 물건값을 5% 올려받겠다는 겁니다.

국내 4대 대형 편의점 브랜드의 점주들이 모인 전국편의점가맹점협회는 이 내용을 공식화하고, 편의점 본사와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택시 요금이나 배달비처럼 밤 12시부터 오전 6시까지는 물건 가격을 5% 올려 팔겠단 겁니다.

시민들 반응은 갈립니다.

이해한다는 시민이 있는 반면,

[황민정/서울 하계동 : 최저시급이 오른 게 점주들 입장에서는 부담스럽고 그 사람들 입장에서는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해요.]

물가 부담을 키운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서보석/경북 포항시 연일읍 : 학원 갔다 와서 커피도 마시고 라면도 먹고, 스트레스 푸는 게 많은데 (심야에 물건이 비싸지면) 오히려 더 짜증만 날 것 같아 가지고…]

GS25와 CU, 세븐일레븐, 이마트24.

이른바 편의점 '빅4' 본사들은 당황스럽단 입장입니다.

한 편의점 본사 관계자는 JTBC에 "편의점 도입 30년 역사에서 처음 있는 요구사항"이라면서도 가맹사업법 등을 고려해 협의를 진행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인턴기자 : 최지우)

 
[단독] 편의점주들 '심야 물건값 5% 인상' 예고…"인건비 못 버텨" ☞ 구독하기 https://page.stibee.com/subscriptions/166791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