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서해 공무원 유족 "검찰,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해야"

입력 2022-07-05 17:42 수정 2022-07-05 17:43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2020년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씨가 오늘(5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에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요청서를 내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 〈사진=연합뉴스〉2020년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씨가 오늘(5일) 오후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검찰에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요청서를 내기 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오른쪽은 유족 측 법률대리인인 김기윤 변호사. 〈사진=연합뉴스〉
2020년 서해에서 북한군에 피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故) 이대준 씨 유족은 사건 관련 내용을 담은 대통령기록물을 압수수색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했습니다.

고 이대준 씨 친형 이래진 씨와 유족 법률대리인 김기윤 변호사는 오늘(5일) 오후 서울중앙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검찰에 대통령기록물 압수수색 청구를 요청한다"고 말했습니다.

유족 측은 "(대통령기록물은) 이씨가 북한 측에 발견된 후 사망한 6시간 동안 대한민국 정부와 문재인 전 대통령은 무엇을 했는지 파악하기 위한 중요한 증거"라고 했습니다.

유족 측은 또 사건 당시 국가안보실 산하 국가위기관리센터장이었던 강건작 육군 제6군단장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해달라고도 요청했습니다. 이들은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청와대와 국방부 다리 역할을 한 기관"이라며 "국방부 등 국가기관으로부터 어떤 정보를 받았고,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에게 어떤 내용을 보고했는지 파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