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퀸덤' 재출연을 거부한 우주소녀의 후회없는 컴백

입력 2022-07-05 16:5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주소녀우주소녀
금의환향이다.


Mnet '퀸덤2' 우승 후 첫 앨범을 발매하는 우주소녀(설아·엑시·보나·은서·다영·다원·수빈·여름·루다·연정)의 각오는 남다르다.

우주소녀는 5일 오후 스탠포드호텔에서 열린 스페셜 앨범 '시퀀스(SEQUENCE)' 앨범 발매 기자간담회에서 "앨범을 준비하면서 갖는 마음가짐은 항상 똑같다. 팬들에게 실망시키고 싶지 않다는 점이다. (우승 후) 조금 다른 점이 있다면 좋은 성적을 거둬 그 점이 부담으로 작용됐으나 결과물이 잘 나와서 부담을 덜 수 있었다"고 말했다.

우주소녀우주소녀
'퀸덤2' 우승이 주는 부담감은 크다. 당연히 대중의 시선이 쏠릴 수 밖에 없고 앨범의 완성도나 성적이 좋지 않다면 평소보다 채찍질은 두 배가 된다. 우승 후 달라진 점에 대해 "코로나19로 인해 해외 팬들과 만날 기회가 적었는데 프로그램으로 글로벌 팬들과 소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데뷔 6주년을 맞이했고 최근 단독 콘서트도 끝냈다. 멤버들은 "3년 3개월만에 한 공연이었다. 기대를 많이 하고 준비했다. 오랜만에 팬들과 가까이서 만나고 함성을 들을 수 있었다. 즐겁게 즐길 수 있었다"며 "같이 즐길 수 있었다는 점이 인상 깊었다. 팬들과 눈빛 교환하는게 인상적이었고 좋았다"고 전했다.

타이틀곡 '라스트 시퀀스(Last Sequence)'는 우주소녀의 화려한 퍼포먼스와 넘치는 열정을 그대로 이어받는 팝 스타일 댄스로 와일드한 베이스라인과 드럼, 신스가 멜로디를 더욱 돋보인다. 멤버들의 섬세하고 시원한 보컬을 통해 여름의 계절감을 선명히 표현했다. 타이틀곡의 컨셉트는 인어다. 인어와 가장 잘 어울리는 멤버로 다원이 꼽혔다. 멤버들은 "다원이가 잘 어울렸다. 뮤직비디오도 그렇고 인어와 찰떡이다. 헤어·메이크업 모두 인어 같았다"고 말했다.

혹시나 하는 '퀸덤' 재출연에 대해 멤버들은 "재출연하고 싶진 않다"고 강조하며 "모든 걸 쏟아내고 후회없이 했다. 그 이상의 에너지가 안 나올 거 같다. 유종의 미가 있지 않나. 우승을 했으니 박수칠 때 떠나겠다"고 말하며 웃었다.

5일 오후 6시 공개된다.

김진석 엔터뉴스팀 기자 kim.jinseok1@jtbc.co.kr(콘텐트비즈니스본부)
사진=박세완 기자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