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비대위가 전대 룰 뒤집자 당 안팎 반발…이재명 지지자들 "우상호 정신 차려야" 폭탄 문자

입력 2022-07-05 14:35 수정 2022-07-05 14:4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우상호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가 의결한 전당대회 규칙을 놓고 당 바깥에서도 반발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당대회준비위가 마련한 세부 규칙을 비상대책위에서 일부 뒤집자 당 내부는 물론, 강성 지지층 사이에서도 비판이 쏟아지고 있는 겁니다.

가장 논란이 되는 건 예비경선(컷오프) 규칙입니다. 전준위는 기존의 중앙위원회 투표 100%에서 '중앙위 70%+여론조사 30%'로 규칙을 바꿨는데, 같은 날 비대위는 다시 중앙위 100%로 되돌려 놓았습니다.

당장 이재명 의원 지지자들이 반발했습니다. 중앙위 투표만으로 컷오프를 할 경우 당내 세력이 약한 이 의원이나 친명계 의원들이 절대적으로 불리하다는 겁니다. 당내 친명계로 꼽히는 김남국 의원은 오늘(5일) YTN '뉴스킹 박지훈입니다' 인터뷰에서 "이재명 의원은 권리당원과 국민이 지지하는 것이고 당내에선 철저히 비주류"라며 "지지하는 계파나 그룹이 없으면 이재명은 그냥 컷오프"라고 주장했습니다.

이른바 '개딸'로 불리는 이 의원 지지자들은 행동에 나섰습니다. 일부는 우상호 비대위원장을 비롯한 비대위 관계자들에게 항의 폭탄 문자를 보내고 있습니다. 이 의원의 온라인 지지 커뮤니티인 '재명이네 마을', '이재명 갤러리' 등에는 지지자들의 항의 문자 인증 글도 연이어 올라오고 있습니다. 한 지지자는 "우상호 의원을 믿었는데 너무 뼈아프다"고 썼고, 다른 지지자는 "우상호 의원이 본인의 실수를 인정하고 정신 차렸으면 좋겠다"고 했습니다.

"당신이 진정 민주화운동 하셨던 분이 맞습니까? 그런 분이 독재를 하고 계시죠?"


"혁신 비대위라면서요? 어디가 혁신인가요? 어떻게 이렇게 당원들을 울게 만드시나요."


"저희가 어려운 걸 바라나요? 당원들로 당을 꾸려가자는 게 그렇게 힘든 일인가요?"

-이 의원 지지자들이 우상호 위원장에게 보낸 항의 문자메시지 중 (출처: 네이버 '재명이네 마을' 카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우 위원장과 비대위 소속 의원들을 '수박'(겉과 속이 다른 배신자)이라고 부르는 글도 많아졌습니다. 앞서 우 위원장은 취임 초 기자간담회에서 "수박이라는 단어를 쓰는 분들은 가만히 안 두겠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일부 지지자들은 오후 2시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항의 집회도 열었습니다.

이재명 의원 지지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전당대회 규칙 관련 성명문〈출처=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이재명 의원 지지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전당대회 규칙 관련 성명문〈출처=디시인사이드 '이재명 갤러리'〉
반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우 위원장은 오늘 광주 전남대를 방문한 뒤 기자들과 만나 전당대회 규칙 논란과 관련해 "내일 당무위에서 의견을 충분히 듣고 결정하겠다"고 말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