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강제동원 민관협 출범…피해자 측 "일본 기업과 직접 협상"

입력 2022-07-05 08:18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앵커]

일제강점기 때 강제 동원됐던 피해자들에게 배상을 하는 문제는 한일 관계를 풀어가는 데 중요한 과제 중 하나입니다. 이걸 해결하기 위해서 민관 협의회가 출범했는데, 피해자 측은 직접 일본 기업과 협상할 수 있게 우리 정부가 나서라고 요구했습니다.

이지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일본에 강제 동원됐던 피해자들에게 배상할 방법을 검토할 협의회가 첫 발을 뗐습니다.

우리 정부 관계자와 민간 인사가 참여하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측은 따로 기자회견을 열고, 피해자들이 일본 기업과 직접 협상할 수 있게 정부가 나서 달라고 했습니다.

[임재성 변호사/일제강제동원피해자대리인 : 피해자들과 일본 기업이 만나 협의를 하고 결과를 도출하는 것이 당연한 순리입니다.]

우리 대법원은 일본 기업들에 피해자 한 명당 1억 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한 바 있습니다.

일본 기업들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번 문제의 당사자인 피해자들과 일본 기업은 여태 만나 협의한 적이 없습니다.

[장완익 변호사/일제강제동원피해자대리인 : (정부가) 사전에 내정한 안에 대해 정치적 정당성만을 갖춰주려고 하는 건 아닌지…]

일각에서는 기금을 만들어 일본 기업 대신 피해자들에게 배상하는 방안이 거론되지만 논란도 적지 않습니다.

회의 직후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어떤 안을 갖고 있거나 일본 측과 조율한 적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관련기사

JTBC 핫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