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아티클 바로가기 프로그램 목록 바로가기

여야, 원구성 담판 결렬…민주당, 의장 단독 선출 강행할 듯

입력 2022-07-04 11:24
크게 작게 프린트 메일
URL 줄이기 페이스북 트위터

후반기 국회 원구성 협상을 놓고 여야가 오늘 오전까지 담판을 시도했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습니다. 민주당은 오늘(4일) 오후 2시 본회의가 예정된 만큼 그 전까지 협상에 진전이 없을 경우 국회의장을 단독 선출하겠단 입장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는 오늘 오전 비상대책회의에서 "오전 중으로 여당이 전향적인 안을 제시하지 않는다면 양보를 거듭해온 민주당으로서는 선택의 여지가 없다"고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대표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앞서 여야는 어제 두 차례 원내대표 회동을 벌였으나, 합의 도출엔 실패한 바 있습니다. 민주당은 그동안 법사위원장을 국민의힘에 내주는 대신 사개특위 구성과 국민의힘이 헌법재판소에 제기한 권한쟁의 심판 소 취하를 요구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사개특위 구성을 논의하더라도 헌재 결정 뒤로 미뤄야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

여야 협상 관련해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사개 특위 문제는 헌재 결정 뒤에 논의하자, 그것마저도 어렵다면 사개 특위 구성을 여야 5대5로 하고, 위원장은 국민의힘이 맡게 하자'는 절충안을 제시했지만 민주당은 끝내 거부했다"고 협상 내용을 일부 밝히기도 했습니다.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이에 대해 박 원내대표는 "사개특위의 안건 의결을 여야 합의로 처리한다는 내용을 추가하자는 국민의힘 제안까지 수용할 수 있다는 추가적인 양보 의사를 밝혔다"면서 "그럼에도 국민의힘은 이후 사개특위 위원장까지 내놓고 구성도 여야 동수로 하자는 억지까지 부리며 협상의 판을 걷어찼다"고 반박했습니다.




광고

JTBC 핫클릭